담배는 기호식품이 아니다

금연에 대해 반발하는 흡연자들이 말하는 말중에 이런 말이 있다 “담배는 기호식품이다”

하지만 담배는 기호식품이 아니다. 어째서 기호식품이라는 것인가? 기호식품이란 “즐기는 식품”이다. 담배가 식품인가? 담배는 먹는 것이 아니라 태우는 것이며 영양성분도 그리 없다. 따라서 담배는 “기호품”이라고 말해야 그나마 맞다.

그런데 여기서 한단계 더 나아가자.

남에게 피해를 주며 즐기는 물품이 “기호품”이 될수 있을까? 호루라기를 즐기는 사람이 길거리에서 호루라기를 불면 어떨까. 본인은 즐겁더라도 다른 사람이 소음에 짜증이 나니 분명 옳은일이 아니다. 하지만 소음은 암을 유발하지는 않는다.

흡연자는 자신이 주는 피해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담배피우는 사람 뒤에 걸어가며 출근하는 비 흡연자는 정말 하루를 망칠정도로 짜증이 난다. 실내에서만 금연하지 말고 사람이 있는데서는 스스로 피우지 말아야 한다. 공기와 섞여서 희박해지면 안 나쁜것이 아니다. 외국에서는 대도시 대기오염의 몇%는 담배에 의한 것이라는 연구결과도 있다고한다. 서울은 안그래도 대기오염이 충분한 곳이다. 단 1%라도 보태지 말아줬으면 좋겠다.

10년후부터 담배 금지 법안 입법 청원서를 제출
http://news.media.daum.net/edition/life/200602/22/newsis/v11785377.html?_right_popular=R10
개인적으로 이 법률안을 적극 찬성한다. 다만 저 법안에 찬성했던 국회의원들이 실제로 찬성표를 던져줄지는 의문이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12 Responses

  1. antiwa 댓글:

    레인보우클럽데이라 하러 영화를 보기위해 인천에서 두번째로 번화한 구월동 CGV에 와서 글을 쓰는 중입니다만…
    여기까지 오면서 도보중 마신 담배연기가 많많치 않은데, 그때마다 일부러 차도에까지 내려가 빨리 지나쳐 가려 합니다.
    분명 남에게 피해가 된다면 기호식품이라 할 수 없습니다.

  2. 아크몬드 댓글:

    antiwa님의 말씀에 동감합니다.

  3. 아크몬드 댓글:

    아, 그리고 ” 블로깅 중에 정말 화나는 경우? ” 바톤을 하지 않으시겠습니까? 정해진 형식은 없습니다.
    http://archmond.blogspot.com/2006/02/blog-post_22.html

  4. 담배를 피우기는 하지만, 저 법안에는 동의 합니다.
    (이렇게라도 끊고 싶은 마음이…)

  5. 델버 댓글:

    나도 저 법안에 동의해. 국민 건강을 위해서 담배값을 올릴게 아니라 아예 담배를 팔지 말아라라고 예전부터 생각하고 이야기 했으니까… 뭐 그전까진 열심히 펴줘야지…

    근데 너무 흥분하지 말고 글 써… 나 괜히 악플 달고 싶어지잖아 -ㅅ-;;;

  6. Arex 댓글:

    반대..!! ㅋㅋㅋ

  7. 익명 댓글:

    글쎄요..식품이 무슨 영양가가 꼭 있어야만 식품인지? 술은 어떤 영양가가 있는 건지? 차류도 영양가 있어서 기호식품인지…? 좋은 점도 있고 나쁜 점도 있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