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님 탄생 준비중

2012-05-15 낮 : 마눌님이 피가 비친다고 함. 이슬이라나 뭐라나 하는거라고

2012-05-15 20시 : 점차 통증이 심해진다고 함. 간격은 5분~25분으로 불규칙. 피가 많이 나옴

2012-05-15 23시 : 통증이 심해지고, 간격은 5분~15분. 아픈 시간은 30초가 안됨.

2012-05-16 01시 : 통증이 앉아있기 힘들정도로 더 심해지고, 간격은 5분~20분으로 더 불규칙. 2번정도 같은 간격이었다가 간격이 더 길어지거나 짧아졌다가 다시 2번 같았다가.. -_- 뭐여 이건.

2012-05-16 02시 : 마눌님 겨우 잠들었다

2012-05-16 07시 30분 : 통증이 많이 줄어들었다고 함. 여전히 불규칙하게 아픔.

2012-05-16 08시 : 아직은 가진통이고 멀었다고 해서, 나는 출근.

2012-05-16 16시 : 마눌님이 이슬에 노랗고 진득한게 섞여 나오기 시작한다고. 통증이 심해져서 나는 조퇴.

2012-05-16 22시 : 마눌님이 많이 아파하고 7분 간격이길래 병원에 가보기로 결정

2012-05-16 23시 : 태동검사후 내진 검사. 자궁문 4cm 열렸다고.

2012-05-17 0시 20분 : 병원에서 양수를 터트리고, 촉진제를 넣어서 분만을 촉진함. 아이 위치가 태반쪽으로 가서 빨리 나와야 한다고.

2012-05-17 0시 59분 : 탄생! 너무 예쁘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4 Responses

  1. 데굴대굴 댓글:

    축하드립니다.

    이제 딸바보아빠가 하나 더 추가되었군요. 😀

  2. 구차니 댓글:

    오 축하드려요!
    저희 조카도 이제 5달 정도 되었는데 너무 이뻐서 언넝 장가가고 싶어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