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니스 (The Goonies, 1985)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니스 포스터

구니스는 아이들판 인디아나존스라고 할수 있는 모험영화이다. 스티븐 스필버그가 제작하고, 슈퍼맨, 레이디호크, 오멘, 러셀웨폰 시리즈등으로 유명한 리차드 도너의 감독작이다. 포스터에서 볼수 있듯이 주인공인 아이들이 7명에, 아이들편인 거인 ‘슬로스’와, 악당 3명이 나오는 정신 없는 영화이다.

마을이 재개발되는 것에 낙담한 주인공 마이키와 먹을것을 밝히고 망가트리는데 도사인 청크, 말로 하는 것에는 최강인 마우스, 발명에 열을 올리지만 항상 결함이 있는 꼬마 발명왕 데이타, 이들은 “구니스”라고 스스로들을 부르는 동네 말썽꾸러기들이다.
구니스들은 우연히 마이키의 다락방에서 유명한 해적 애꾸눈의 보물지도를 발견하고, 모험에 나선다. 그런데, 아이들이 찾아간 보물지도의 장소에는 현상수배범 프레이텔리 일가의 아지트가 있었다. 아이들의 무단 외출에 어머니에게 아이들을 찾아오라는 명령을 받은 마이키의 형 브랜드와 브랜드의 애인 앤디, 앤디의 단짝친구 스티프가 아이들과 합세하지만, 이들은 곡 현상수배범들에게 쫒기는 신세가 되어, 결국 함정들이 기다리는 해적들의 미로에 들어가게 된다.
각종 함정들을 뚫고 지나가며 모험을 하던 도중 아이들은 보물로 가득한 해적선을 발견하게 되고, 현상수배범들과 위험한 상황이 되지만, 청크가 데려온 악당들의 막내이자 착한 거인인 슬로스의 도움으로 위기를 빠져 나간다.
결국 해적선은 새로운 항해를 시작하고, 마이키가 가져온 보석들로 재개발을 막게 되며, 악당들은 잡힌다는 해피엔딩.

아이들의 소란에 너무 정신이 없지만, 그만큼 신나는 영화이다. 신디 로퍼가 부른 구니스 주제가도 유명하고, 영화도 어느정도 성공했다. 귀여운 마이키 역을 했던 숀 애스틴은 반지의 제왕에서 호빗 ‘샘’으로 다시 유명해졌고, 재미있는 발명품을 보여준 데이터역의 계휘관(Ke Hui Quan에서 나중에 Jonathan Ke Quan으로 이름표기가 바뀜)은 특유의 코믹연기로 스필버그에게 인상이 깊었는지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에 출연하기도 했다. 귀여운 아역들이 성장한 아래 사진을 보면 또 다른 재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무척 재미있게 본 영화라서 많은 추억이 있다. 고등학교 시절에 물리학 동호회 활동을 했는데, 축제때 어떤식으로 물리현상을 보여줄까 궁리하다가 구니스 영화에서 아이디어를 딴 장치들을 만들어서 보여주기도 했다.


구니스 트레일러

IMDB http://us.imdb.com/title/tt0089218/

Wikipedia http://en.wikipedia.org/wiki/The_Goonies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anoni20 댓글:

    아 추억의 영화… 위에 아이들 성장한 사진 넘 반갑네요!
    어릴때 정말 재밌게 봤는데 잊어먹고 있다가… 오늘 케이블에서 나오는데 어찌나 반갑던지^^

    영화 속 마이키 누군가 닮았다 했는데… 역시나 반지제왕의 샘이었더군요. 어릴때 모습 정말 광채가 나더이다… 반짝반짝 ㅎㅎ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 Draco 댓글:

      정말 추억의 영화지요. 이런 영화의 CD나 DVD가 가게에 진열되어 있으면 그냥 못지나치고 살까말까 고민을 100번씩 하는 저를 깨닫게 됩니다. ^^;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