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에 밥말아 먹기.

어렸을 때, 나는 우유를 무척이나 좋아했다. 거기에 부모님에게 물려 받은 “밥맛없으면 국물에 말아먹기”라는 충청도 식성을 물려받아, 나는 곧잘 우유에 밥을 말아먹었다.
밥그릇에 우유를 붓고, 맛소금을 조금 쳐서 먹으면, 그 고소함과 달콤함이 정말 최고였다. 나는 초등학생때 곧잘 이렇게 밥을 먹었고, 고등학생때까지 종종 이렇게 밥을 먹었다.

그런데 이런 추억을 다른 사람에게 말하면, 무슨 멍멍이나 벌레를 잡아먹은 사람을 보듯이 혐오스럽게 대하는 것이었다 -_-; 그게 무슨 이상한 맛이냐는 둥, 특이하다는 둥, 괴상한 식성이라는 둥, 느끼할것 같다는 둥, 기타등등.

그런데 인터넷에서 찾아보면, 나와 같은 식성을 가졌던 사람도 많고, 한국낙농우협회 홈페이지의 요리법에는 더 특이한 요리법도 있다.

게다가 요즘에는 요구르트에 밥까지 말아서 판다.

그런데 왜 우유에다 밥말아 먹은 사람만 이상하게 보냐구….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8 Responses

  1. luztain 댓글:

    스프에다 밥도 비벼먹는데요 뭘…

  2. 민트 댓글:

    제 친구가 저거 이야기하던데…
    욕을 하더군요..돈 받고 이런걸 파냐고 ㅡㅡ;;

  3. Ikarus 댓글:

    저도 어릴때 ‘맛있는 우유+밥’에 대한 호기심으로 한번 도전해 보았던 과제인데 제 비위에는 먹을 수가 없더군요…

  4. el 댓글:

    ㅋㅋ제가우유와 밥의 조화에 대해 궁금해했더니..친구가 이걸 링크해줬어요! 꼭 해봐야짓 ㅋㅋ

  5. 아쓰 댓글:

    하하 전 어릴적 아버지께서 우유에 밥말아 드시는 걸 종종 보았답니다. 어린맘에 호기심으로 가끔 말아서 먹곤했지요..맛은 없긴했지만 나름 먹을만했답니다. 마침 집에 우유가 있어 밥말아 먹어볼까했는데 나말고도 이리 드시는 분이 있을까해서 검색해보니 소금을 넣어 먹어봤다는 글에 해보니 생각보다 맛있네요..ㅋㅋ 스프에 밥말아서 먹는 것도 좋아하는데..역시 사람마다 취향이 갈리나봅니다…ㅋㅋㅋ

  6. matthew 댓글:

    korean’s food habit is so special !
    I’ll try this….is it delicous?
    I’m very much looking forward to it. ^__^

  7. 우유 댓글:

    하하..ㅋ 저도 오늘 우유에 밥 말아 먹었는데 꽤 고소한거같기도 하고 괜찮더라고요 .동지를만났군.

  8. 지금 먹는중에 댓글:

    졸라 느끼합니다. 앞으로 영원히 안먹습니다…
    밥이 아까워서 다 먹긴했는데 이건 아니다.느끼함이…………..
    분명 건강식이긴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