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공의 성 라퓨타 (天空の城ラピュタ,1986)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산에서 일하던 소년 파즈는 어느날 밤 하늘에서 빛을 내며 천천히 떨어지는 소녀를 구하게 된다. 그녀의 이름은 ‘시타’. 가문에서 전해지던 하늘을 날게 해주는 보석 ‘비행석’때문에 무스카라는 군대 지휘관에 의해 납치되었었다. 그러다가 도라 일당이라는 공중해적들의 습격에 의해 비행선에서 떨어진 것. 파즈는 시타를 도와서 도라 일당과 군인들에게서 도망치다가 끝내 군에 잡히게 된다.

무스카는 시타를 협박하여 파즈를 돌려보내고, 그녀를 이용해 천공의 성 라퓨타로 갈 생각을 한다. 그녀는 사실 라퓨타의 왕가의 공주였으며, 비행석은 그 징표로 라퓨타를 깨어나게 하는 힘을 가진것이었다. 그러나 비행석을 깨우는 과정에서 라퓨타의 로봇이 깨어나 군의 요새를 폭격하게 되고, 도라 일당과 파즈의 협력으로 시타를 구해내게 된다.

무스카는 시타를 빼앗겼지만, 남아 있던 비행석을 이용해 라퓨타로 향하고, 도라 일당과 손잡은 파즈와 시타는 그 뒤를 쫓는다. 그 과정에서 폭풍에 휘말려 도라의 비행선은 난파하고, 파즈와 시타는 라퓨타에 착륙하게 된다. 오랜세월 사람에게 버려진 라퓨타는 이미 나무와 풀로 뒤덮힌 상태였다. 무스카는 라퓨타를 작동시켜 군을 배신하고 세계를 정복할 야욕을 불태우고, 파즈는 다시 잡힌 시타를 구해내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결국 파즈와 시타는 라퓨타를 파괴하는 주문을 써 무스카를 물리치고 다시 광산마을로 향한다.

미야자키 하야오가 지브리 스튜디오를 설립하고 만든 첫작품이 바로 “천공의 성 라퓨타”이다. 라퓨타는 유명한 “걸리버 여행기”에 나오는 공중에 떠 있는 섬인데, 여기에 고대 초과학 문명설과 성경, 인도 전설등을 결합해서 모티브로 사용되었다. “천공의 성 라퓨타”는 미야자키 하야오가 그가 좋아하는 비행, 파란 하늘, 구름에 대한 동경이 최대한 녹아있는 작품이다. 80년대 작품이지만, 하늘과 구름을 가장 잘 표현한 애니매이션으로 유명하다. 그외에 라퓨타의 붕괴장면도 CG가 없던 시절로서는 대단한 표현중 하나다.

천공의 성 라퓨타가 다른 그의 작품과 다른 점은, 여주인공이 보호만을 받는 존재라는 점과 남자주인공의 비교적 비중이 높다는 것이다. 미래소년 코난에서 처럼 ‘초과학의 열쇠가 되는 여주인공’과 ‘그녀를 지키는 용기있고 순수한 마음의 소년’이라는 주인공 설정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파즈가 코난보다 좀 지적이라는 점을 제외하고는 사실 상당히 닮은 꼴에 닮은 행동을 보인다.

라퓨타에서 기술은 동경하지만 인간미를 잃지 않는 주인공들은 라퓨타의 붕괴에서 살아남고 그렇지 못했던 악당은 스스로나 서로 서로 죽게 된다. 아무리 성을 하늘에 띄우는 기술로도 땅이 없이는 살수 없다는 결론과 마지막의 거대한 나무는 미야자키 하야오가 나우시카와 미래소년 코난에서 보여준, ‘자연으로의 회귀’라는 주제를 드러낸다. 하지만 그에 도달하기 까지 그려진 수많은 비행기와 전쟁무기, 전투, 그러면서 피 한방울 그리지 않는 것은 무엇을 뜻하는 것일까? “자연과 평화가 좋지만 비행기와 무기는 동경해”라는 그와 수많은 매니아들(나를 포함)의 모순을 대변하기도 하는 것일까?

라퓨타의 음악은 히사이시 조가 담당해서 라퓨타의 신비로우면서 아련한 슬픔을 잘 표현하고 있다.

훗날 안노 히데야키 감독이 천공의 성 라퓨타에서 ‘라퓨타’와 ‘비행석’, 설정을 그대로 따서 해저2만리와 창세기, 아틀란티스 전설등과 합쳐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를 완성하기도 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1 Responses

  1. OMNIT 댓글:

    므겡므겡… 회사에서 한줄…

  2. moONFLOWer 댓글:

    이 영화를 휴가때 후배 화실에서 봤는데…한글 자막도 없는 것으로 봤는데도 그 내용에 감동 받았답니다. 제겐 절대 잊을 수 없는 불후의 명작입니다. 그 뒤로도…볼려고 본 것은 아니지만 한 10번은 본듯..-_-a

    • Draco 댓글:

      우와 저보다 더 많이 보셨군요. 개인적으로 미야자키 하야오의 극장 애니들중에 최고를 붉은 돼지로, 2위를 라퓨타로 꼽고 있습니다. 정말 불후의 명작이죠. 댓글 감사드립니다.

  3. GoodLife 댓글:

    만화 그림들이 너무 멋집니다. 잘 보고 갑니다.

  4. 페니웨이™ 댓글:

    이상하게 저는 지브리 작품중에서 라퓨타 만이 좀 지루하더군요. (물론 나중에 나온 하울과 게드전기는 열외로 치고 있습니다 ㅡㅡ)

    미야자키 하야오의 초기작 코난을 연상시키는 바램에 신선함이 좀 떨어져서 그런가 봅니다. 물론 자연과의 공존에 대한 감독의 주제의식은 아주 좋았습니다. ^^

    • Draco 댓글:

      아 그러셨군요. 저는 초반에 떨어지는 시타의 모습에 전율하는 바람에 빠져서 봤던거 같습니다. ^^;; 코난과 너무 비슷하게 간건 확실히 아쉬운 부분이죠.

  5. 이드,,, 댓글:

    리더기에서 이거 보고 놀랬습니다 내용 때문이 아니라 이미지가 안 나오고 경고 문구가 뜨더군요 ㅋ

    • Draco 댓글:

      제 사이트 이미지를 무단으로 핫링크하는 사람이 있어서 차단을 했더니 놀라셨나 보군요. 리더기는 아무래도 사이트 주소가 없으니까 경고 이미지가 떴나 봅니다 ^^; 다시 원래대로 복구해놨습니다.

    • 이드,,, 댓글:

      전 차단 시켜 놓아도 괜찮습니다 트래픽 때문에라도 차단시켜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