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Stranger Things, 2016)

10c25c175974e6cf5c69a66d0acb9045_1468677550_2084

‘스트레인저 띵스’…의 번역이 왜 ‘기묘한 이야기’인지는 모르겠지만 최근에 본 넷플릭스 드라마.

아이들을 보면 ET나 구니스가 연상되고(염력 쓰는 소녀를 숨겨주고, 분장해서 자전거 타고 데리고 나가는 건 딱 ET 오마쥬), 문제를 해결하려는 우울증에 걸린 경찰서장을 보면 조스가 생각나고, 전체적으로 더 씽이나 X파일, 스티븐 킹도 연상되는 그런 드라마. 영화 곳곳에 80년대 영화 포스터나 반지의 제왕, D&D 같은 요소들을 깔아 놓고, 스타워즈는 수없이 언급되며, 80년대 영화들을 오마쥬한 장면이 많아서 30대 후반~40대의 향수를 느끼게 해 놨다. 캐릭터 설정도 개성이 있으면서 80년대나 X파일에 있을 법한 캐릭터들이며, 복선도 잘 깔고, 적당히 긴장감을 유지하는 것이  꽤 잘 만든 드라마다. 오랫만에 등장해 주신 위노나 라이더를 비롯해서 배우들 연기도 좋다. 다만 여자들과 아이들은 왜 그리 삐쩍 마른 배우들만 썼는지, 일레븐 빼고는 이해가 안되지만.

미국에서도 꽤 이슈가 되고 성공한 듯 하던데, 이런 드라마가 먹히는 것 보면, 복고풍이라는게 세계적인 추세 인 듯.

넷플릭스의 문제인지 크롬캐스트의 문제인지는 모르겠는데, 자막이 너무 순식간에 사라져서 읽기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한국에 서비스 할 때 자막판 보다는 원로 성우들 동원해서 80년대풍으로 더빙 했으면 최강이었을 것 같다는 생각도 해봤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