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렴으로 고생했다

  • 2017-03-01 : 막내 아들에게 감기 옮음
  • 2017-03-03 : 기침이 심해져 잠들기 힘들 정도가 됨. 열이 나기 시작.
  • 2017-03-04 : 아들을 진단한 소아과에서 기관지염으로 진단하고 약 처방
  • 2017-03-07 : 증세가 더욱 심해져서 기침을 멈출수 없고, 가슴뼈가 아플정도로 기침을 함. 열이 39.2~38.6을 왔다갔다
  • 2017-03-08 : 직장 근처 병원에서 심한 폐렴으로 진단. 항생제 처방. 직장 하루 쉼.
  • 2017-03-10 : 다시 병원. 페니실린계 항생제가 설사와 두드러기를 유발해서 항생제를 다른 것으로 바꿈.
  • 2017-03-13 : 다시 병원. 심한 부분의 염증을 치료되었으나 아직 염증이 많다고.
  • 2017-03-17 : 다시 병원. 폐렴은 치료되었고, 기침이 심하고 가래가 많이 차 있으니 항생제를 끊고 알레르기와 가래 치료로 전환.

교훈 : 감기라고 해도 고열이 나고 증상이 심하다 싶으면 병원 가야 한다. 폐렴은 청진만으로는 의사도 모를 수 있고 X레이를 찍어야 한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에 발행했습니다
일상(으)로 분류되었습니다 , 에 태그되었습니다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