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세레니티(Serenity, 2005)

파이어플라이라는 TV드라마의 결말을 다룬 극장 영화.

파이어플라이 TV시리즈는 예전에 자막 없는 판을 구했다가 보다 말아서 내용을 거의 모른다. 나름 소재를 재미있게 생각했는데 넷플릭스에 이게 올라왔길래 냉큼 봤다.

일단 등장인물들과 배경에 생소하기 때문에 처음 부분은 이해 안되는것 천지이지만, 나중에는 정말 재미있게 봤다. 우주에서 잔머리 굴리면서 싸우고, 나쁜 놈이랍시고 도망치면서 의리파인 주인공들이라니 재미있잖아.

특수효과는 2005년도라는 점을 감안해도 거의 TV드라마 수준이다. 소품들은 괜찮지만 CG수준은 영 못봐줄 정도.

배우들은 꽤 화려하다. 모 게임 주인공과 상당히 닮은 네이선 필리언, 다른 TV드라마에서 귀여운 터미네이터 연기(?)를 보여준 서머 글라우, 내가 좋아하는 괴짜배우 앨런 투딕, 그리고 언제나 섹시한 모레나 바카린. 등등

감독은 조스 웨던. 음…이런거 만들었었구나 싶다.

너무나 어설프지만 소재와 배우가 마음에 들어서 별 4개. 재미있게 봤다. 마눌님은 초반 20분만에 잠들어 버리심.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데드풀 2 (Deadpool 2, 201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건 평점을 별이 아니라 ㅋ로 해야 하는 영화가 아닐까 싶다.

예산이 부족해서 나름 아이디어로 승부한 1편이라, 예산이 넉넉해진 2편은 우려가 많았는데, 색깔을 잃지 않고 잘만든 2편이다. 물론 재미있었고.

드립이 거의 2배이상 많아져서 너무 정신이 없는게 단점이라면 단점. 왠만한 서양 영화 매니아가 아니라면 이해하기 힘든 대사가 많고, 이해했다 쳐도 영화 흐름에 방해된다 싶을 정도로 드립이 많다. 물론 흐름이 복잡한건 아니라서 상관없지만.

캐릭터가 너무 많아져서 정신없을까 걱정도 했었는데, 깔끔하게 정리(?) 해줘서 …상관없었다.

그리고 마지막 쿠기영상은, 이 쿠키 영상을 찍기 위해서 데드풀2를 만든게 아닌가 싶을정도로 대단했다. ㅋㅋㅋ 쿠키영상만으로 영화제를 연다면 단연코 모든 상을 휩쓸어 버릴 듯.

데드풀1 영화를 재미있게 본 사람이라면 강추x10000.

ps. 그린랜턴 영화를 역사에서 지워버리면, 라이언 레이놀즈가 아내인 블레이크 라이블리를 못 만나는 거 아님? ㅋㅋㅋㅋ 저런 쿠키를 찍으니 부부위기설이 돌고 그러지.

ps. 네가소닉 활약이 적어서 아쉽. 그런데 능력이 방어막 형성도 가능한 거였네?

ps. 개그영화지만, 시나리오 완성도가 은근히 좋다. 그리고 정치적 올바름도 기계적인 올바름이 아니라 제대로 적절히 녹여냈다. 그리고 그걸로 또 드립쳐서 웃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