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

이 영화를 보니 생각나는 영화가 있었다. “존 카터: 바숨 전쟁의 서막”. 유명한 영화들의 원조라고 자처하며 최신 특수효과만 붙으면 대박칠 것처럼 홍보했지만, 막상 이미 다른 영화에서 다 보던 것이라서, 원조가 오히려 재탕이 되어버렸다.

거기다 이건 뤽 베송 감독의 스타일도 아니다. 이 사람은 원래 대단한 특수효과를 쓰기 보다는 ‘싸움 잘하지만 문제가 있는 나이든 남성’ + ‘순수하지만 남다른 소녀’의 두 인물을 중심으로 꼬여버린 세상과 악당 사이에서 개고생하는 걸 보여주길 잘한다. 특히 여성에 대한 선을 넘을락 말락한 묘사는 유명하다. 그런데 이 영화는 전혀 다르다. 남녀 주인공이 나오긴 하지만 그런 대비되는 캐릭터가 아니라 반대로 남매같이 닮은 느낌이다. 티격태격 하는 것도 남매 같고, 애정표현도 남매가 애인인 척 남들에게 거짓말 하는 느낌이다. ㅋㅋ

스토리도 스타트렉 한편으로나 쓸 정도 내용이다. 억울한 우주 난민이 테러리스트 하다가 주인공에게 구원 받는다?

딱 하나 볼만한 것은 화려한 특수효과들인데 이젠 그것만 가지고 극장을 가진 않는다. 넷플릭스면 모를까. 볼거리 늘리기용으로 넣어서 비판받고 있는 리한나 부분은 SF에서 흔하게 넣는 ‘조력자’ 포지션이라 그렇게 나쁘진 않다고 보지만, 그냥 캐릭터를 죽여서 끝내는 마무리가 너무 허무하고 유치하다.

데인 드한과 카라 델러빈은 상당한 매력이 있는 배우지만, 이 영화로 커리어가 망했다. 둘 다 슈퍼 히어로 영화 하나씩 말아 먹은 전적도 있어서 당분간 회복 불가 일 듯.

여러모로 기대보다 아쉬운 영화. 그래도 좋아하는 배우들 여럿이 나와서 내 평점은 별 3개.

아토믹 블론드(Atomic Blonde, 2017)

넷플릭스에서 종료예정작에 올라왔길래 본 작품.

샤를리즈 테론을 주인공으로 007류의 첩보물을 여성 버전으로 찍고, 존 윅 같은 현실과 환타지에 양다리 걸친 듯한 액션을 넣으면 이 영화일 듯 하다.

스토리는 그냥 평이하다 보니 쟁쟁한 배우들을 보는 맛으로 보는 영화이다. 샤를리즈 테론이야 워낙 대단하고, 제임스 맥어보이는 깐족거리는 빡빡이에 어울리고, 토비 존스는 흑막같았지만 그냥 무능한 상사였고, 존 굿맨은 아이작 아시모프와 비슷한 수염이 어울린다. 소피아 부텔라가 나오길래 한 액션 할 줄 알았더니 그냥 본드걸 역할.(노출도가 꽤 높다) 충직한 보조 역할을 해준 빌 스카스가드도 반갑다.

액션은 샤를리즈 테론 혼자서 여러명 때려 잡는데, 여성으로서의 한계(체중과 힘의 부족)은 확실히 반영해서 밀릴 때는 밀리고 쳐 맞을 때는 확실히 맞는 식이다. 그리고 경찰 수준이 아니라 적 요원 수준과 몸싸움 할 때는 1:1도 버거워 하는 장면이 자주 나온다. 물론 주인공이 이기지만. 그리고 원테이크로 연출한 전투 장면이 꽤 나온다.

또 다른 특징은 시대적 배경은 동독이 무너진 90년대인데 영상미는 확실히 감각적인 21세기식이고, 샤를리즈 테론이 워낙 스타일이 좋다보니 동독스러운 고물차나 TV같은게 나오지 않는 이상은 90년대 같지를 않다. 다만 최근의 첩보 액션물에 비하면 약간 한박자씩 느린 편인데 큰 문제는 없지만 차가 부서져 구를 때라던지 조금 답답할 때가 있더라.

다른 배우였으면 별 2개짜리였을 영화. 배우들 덕에 별 3개반. 마눌님은 보면서 계속 주무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