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우먼(Wonder Woman, 2017)

지난 토요일에 원더우먼을 봤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캡틴 아메리카가 연상되고, 신인 아레스가 인간을 폄하하는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가 연상 된다. 다만 캡틴1보다 전투 표현이 더 적극적이고 슈퍼파워를 자주 보여줘서 재미있는 요소는 더 많은 듯. 특히 주인공의 미모와 순수함이 영화 전체를 리드한다.

21세기 다운 여성의 관점이 많이 반영된 영화다. 원더우먼은 성에 대해서도 절대 순진하지 않으며, 주체적이고, 세상을 구하고, 남성의 보호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여성미만 강조하는 옷에 대해 비판적이다 고른 옷이 남성복과 가장 비슷한 여성복이다. 그리고 여러 번 남자주인공의 쓸데없는 여성 배려를 개그로 묘사한다. (그러면서도 아이스크림에는 녹아내린다…)

닥터 포이즌이 수소로 독가스를 만들어 수백만을 죽이게 될 거라는 상황 설정은 아마도 프리츠 하버를 패러디 한 듯.

데미스키라의 여전사들이 고작 1차대전의 구형 총알에 쉽게 죽는 것은 앞으로 좀 설정 문제가 될 것 같다. 그 정도로 그냥 단련된 인간 수준이라면, 저스티스 리그가 진행되면서 초인 빌런 하나만 나타나도 대응이 안될테니.

결론은 꽤 재미있었다. 최근 DC영화들 중에 가장 낫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