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 반 실망 반이었던 에반게리온:서

오늘 용산CGV에서 “에바 신극장판”이라고도 불리는 “에반게리온 서”를 조조로 봤습니다. 결과는 기쁨 반 실망 반이었어요. “서비스 서비스!”라는 멘트가 뭔지 아는 TV판 매니아들에게는 최고의 서비스이자 기회였습니다. 본격적으로 쓰인 3D는 2D셀화와 자연스럽게 녹아들어가 그 장점을 빛내주고요, 화려한 컴퓨터 그래픽과 폭발장면, 더 디테일한 작화, 사도의 세밀한 움직임과 변형, 도시의 화려한 변신등 그야말로 눈요기거리가 TV판보다 100만배 강해졌습니다. 특히 마지막 야시마 작전의 전투장면은 최근 애니들중 가장 박진감 넘쳤던거 같습니다. (사도 Ramiel은 살살 회전하니까 더욱더 라퓨타의 비행석 스럽더군요 쿨럭) 살짝씩 바뀐 스토리와 인물들도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성우들 연기도 10년전을 그대로 회상하게 해줄정도로 대단했습니다. 마야 목소리는 좀 간드러져 진거 같았지만. (원래 중성적인 느낌이 좀더 있었던거 같은데)

하지만, 기존의 경험을 제외하고, 영화적인 면이나 처음 에바를 접하는 사람들의 기준으로 따지면 무척 실망스러웠어요. 에반게리온:서 편은 약간의 변화를 제외하면 기본적으로 TV판의 다이제스트 스토리이기 때문인지, 영화가 에바의 상징적인 장면들로만 강강강강이라는 박자로 편집된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특히 마지막 부분인 야시마 작전에서는 영화의 클라이막스와 마무리를 위해 ‘전 자신의 의지로 에바를 탄 신지를 믿어요’라든가, ‘일본 전체의 전력과 희망을 모아서 너에게 줄께’라는 유치뽕짝스러운 열혈 대사까지 나옵니다. 일만 터지면 가출을 일삼던 새가슴 우유부단 신지가 뜬금없이 불굴의 영웅으로 재탄생하는 순간이죠. 에바는 원래 이런게 아니잖습니까?

영화는 처음 에바를 접한 사람들에게 무진장 불친절합니다. 바다는 왜 빨간지, 도시는 왜 저꼴인지, N2지뢰는 뭔지, 에바는 뭔지, 사도는 뭔지, 에바는 왜 애가 조종하는지, 네르프는 뭔지, 지오 프론트는 뭔지, AT필드는 뭔지, 쟤는 왜 폭주하는지, 겐도는 왜 저리 불량아빠인지, 레이랑 바람피나? 제레는 뭐고, 인류보완계획은 뭐고, 마기는 뭐고, 세컨드 임팩트는 뭐고, 아담은 뭐고, 리리스는 뭐고, 엔트리 플러그는 뭐고, LCL액은 뭔지, 플러그 슈츠는 뭔지, 프로그레시브 나이프는 뭔지, 무슨 무슨 파트는 뭐고, 언비리컬 케이블은 뭐고, 저 달에서 혼잣말하는 미친 소년은 뭐지 등등…. 수많은 정보와 떡밥과 의문이 1초 단위로 지나갑니다. 그런점은 TV판도 마찮가지지만 TV판은 도시풍경을 보여주는 매우 느린 진행이 많고, 에피소드 사이사이 시간에 생각을 하거나 설정을 자기 합리화할 여유가 많았어요. 하지만 극장판에는 1시간반이라는 짧은 시간에 급하게 소화해야 합니다. 기계적으로 따져도 TV판 6화분량, 약 140분과 몇몇 후반부 내용이 90분으로 요약된것입니다. 제 여자친구도 저에게 미리 사전 과외(?)를 받았지만, 극장을 나오면서 하나도 모르겠다더군요.

특히 아까 말한 도시풍경을 보여준다거나, 기타 자잘한 표현들이 없어졌기 때문에 처음 에바를 접한 관객이 캐릭터나 로봇, 도시 등에 감정이입을 하고, 신제3동경시와 미래라는 공간적인 면을 이해할 여유가 무척 촉박합니다. 중간중간 나오는 컴퓨터 그래프나 화면등이 헐리우드 SF영화들은 관객의 이해를 돕기 위해 넣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에바의 경우는 이해를 돕기보다는 ‘봐라 더 화려해졌지?’하려는 듯 복잡하기만 한것도 문제입니다. 간결한 그래픽과 문자로도 멋진 디스플래이를 보여주던 에바의 디자인 방식은 넉넉해진 예산으로 증발한겁니까?

입벌어지는 야시마 작전과 다시 돌아온 에반게리온이라는 감격에 여러가지 실망이 합쳐지니, 이거 뭐 좋다고 해야할지 나쁘다고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제 결론은 “기쁨 반 실망 반”입니다. 파에서는 단순히 팬서비스가 아닌 따로 떼어놓고 봐도 훌륭한 영화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http://www.evangelion.co.jp/
http://www.imdb.com/title/tt0923811/
http://en.wikipedia.org/wiki/Rebuild_of_Evangelion

ps1.
3D냄새가 강한 포스터 때문에 전투장면에서 3D티가 날까봐 걱정했는데, 별로 티가 안나고 자연스러워서 다행입니다. 하긴 다이버스터때도 티가 별로 안났는데….

그건 그렇고, 첫 전투에서 초호기의 모습이 너무 어두워서 형광색 부분만 보이는거…연출은 그렇다쳐도 그것때문에 처음 보는 분들은 이해가 더 힘들거 같아요.

그리고 시대의 흐름때문에, 신지의 검은색 이어폰줄과 카세트식 워크맨이 너무 어색하게 느껴졌습니다.;;

ps2.
전 에반겔리온:파 예고편이 아쉽습니다. 0.5초 단위로 지나가는 에바 시리즈 설명과 새로운 6호 설명, 그리고 몇장면 휘리릭 지나가고, 서비스~서비스! 까지 대략 20초인데…그걸 위해 5분정도 되는 엔드 크레딧을 그다리기엔 좀…엔드 크레딧을 다 보게하려고 뒤에 넣은거 아닐까요!! (음모론)

그래도 조조시간대에 엔드 크레딧 지나가는걸 내내 기다렸다가 서비스~ 서비스! 를 따라하는 인간들이 많았던걸 보면, 확실히 매니아성 애니입니다.

ps3.
영화 중간에, 일본 열도의 전등이 전부 끊기는 장면에서, 해안선을 보면, 세컨드 임펙트로 인한 해수면 상승은 별로 없었던걸로 보입니다 -_-; 게다가 한반도의 북한 영역도 상당히 밝은게 어색하군요; 원래 위성으로 본 한반도 야경은 북한이 컴컴하기로 유명하죠.

ps4.
영화보고나서 찜질방을 갔는데, 세종대왕의 음악적 업적에 대한 TV프로를 하더군요. 그런데 배경음악에서 ‘시간을 달리는 소녀’를 비롯한 일본 애니 음악들이 중간중간 나왔습니다. 원래 TV에서 그런짓 잘하지만, 하필 세종대왕의 음악적 노력을 평하면서 그런 음악을 넣다니…제정신인가.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9 Responses

  1. 빨간여우 댓글:

    일단 기쁨반에 더 큰 점수를 주도록 하고 보는게 나을 듯하군요…그래도 모르는 부분은 조금 공부가 필요할 것 같네요…
    리뷰 잘 보았습니다..^^

  2. 마래바 댓글:

    배경 음악 등은 일반인들이 잘 모를 거라고 생각들 하는 것 같더라구요..
    하긴 저만 해도 그냥 음악인가 보다 했을 겁니다.

    그나저나 에바 한번 보구 싶네요..
    근데 TV 판에서도 마지막 회 의미를 이해하기 힘들더군요..
    뭘 그리 의미를 부여하고 애매하게 만드는지 모르겠습니다. 개인적으로 말이죠..

    • Draco 댓글:

      그런걸 떡밥던지기라고 하죠 ㅎㅎㅎ
      사실 에바같은 작품은 깊이있고 완벽한 설정을 가진 영화라기보단, 제한된 정보공개로 인한 ‘심오해보이게 하기’라는 비난도 많이 받고 있습니다.
      너무 깊게 연관지어 해석하면 오히려 낚이는거죠. ㅋㅋ
      그냥 ‘니네들이 언젠가는 다 설명해주겠지’자세로 보는게 속편할수도 있습니다.

  3. Early Adopter 댓글:

    저는 에반게리온을 한번도 본적이 없어요..ㅠ_ㅠ..

  4. 페니웨이™ 댓글:

    저는 실망보다는 기쁨이~ 어쨌거나 Z건담 극장판에서의 누더기 짜집기가 아닌 제대로 된 리뉴얼을 선보였다는 점에서 대만족입니다.

  5. 아무 댓글:

    강강강강 느낌의 편집은, 에바팬을 위한 서비스가 가장 큰 존재의의인 영화이기에 어쩔 수 없는 면이겠죠. 이해하기는 난해해도 에바의 팬이라면 2시간 남짓한 시간이 정말 행복했을거에요.

    블로그 방문해주셔서 감사해요. 트랙백 하나 남기고 가요. ^^*

  6. 장병수 댓글:

    우타다히카루군요. 묘하게, 멜로디랑 목소리가 매력적이어서 여러번 듣다가 가요~ ㅎ

  7. 나디아 댓글:

    ps3.
    영화 중간에, 일본 열도의 전등이 전부 끊기는 장면에서, 해안선을 보면, 세컨드 임펙트로 인한 해수면 상승은 별로 없었던걸로 보입니다 -_-; 게다가 한반도의 북한 영역도 상당히 밝은게 어색하군요; 원래 위성으로 본 한반도 야경은 북한이 컴컴하기로 유명하죠.

    세컨드 임팩트로 김정일정권 붕괴되고 통일됬나보죠.

  1. 2008년 2월 4일 월요일

    [에반게리온] 만큼 ‘문화적 코드’를 형성한 작품은 흔치 않다. 기존의 관습을 모두 부정한채 독특한 메카닉 디자인, 파격적인 캐릭터 설정, 그리고 철학적 난해함의 극대화를 시도한 [에반게리온]은 풋내기 제작사인 가이낙스를 일약 애니메이션계의 다크호스로 만들었고, 전세계에 ‘에바 신드롬’을 형성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포스트 에반게리온’ 세대의 메카닉 에니메이션들은 한동안 [에반게리온]의 그늘에서 헤어나오기 위해 무진장 애를 썼으며, 실제로 본의 아니..

  2. 2008년 2월 4일 월요일

    <에반게리온>을 보고 자란 아이들이 새로운 <에반게리온>을 만드는 시대를 살아간다는 것은 여러모로 신기하면서도 재밌네요. 다 아는 내용 몇 컷 바꾼다고 뭐가 달라지겠느냐고, 인기 있다고 너무우려먹는 거 아니냐는 사람도 있겠죠. 하지만, 시대의 변화에 따라 제가 에바를 받아들이는 의미는 굉장히 많이 바뀐 게 사실이고, 그 때 이해하지 못했던 여러 부분을 조금 더 많이 알고 즐길 수 있을 거라는 사실 만으로도 반가운 소식이 아닐…

  3. 2008년 2월 4일 월요일

    ★촬영지: 강남 CGV★
    0. 에봐세대도 아니고 팬도 아닌 마당에 난데없이 보러 간 이유는 순전히 1월 말에 만료되는 영화예매권을 빨리 사용해야 했기 때문이라더라 OTL

    1. 같은 퀄리티라도 어떤 작품은 때를 잘 만나 이렇게 두고두고 우려먹는데 어떤 작품은 본편조차 못 끝내고 조기종영되기도 하니 참 세상 고르지 못하더라.

    2. 제대로 본 건 tv판 1화뿐이지만 나머지는 잡지기사나 풍문으로 싫을만큼 들은지라 각 장면을 보면서도 낯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