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칼렛 요한슨의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Ghost in the Shell, 2017)

공각기동대의 껍데기에 로보캅의 내용을 집어 넣은 괴작.

이 영화, 정말 이상하다.

일단 영화의 비주얼 적 요소는 정말 수준이 높다. 그냥 높은게 아니라, 공각기동대의 골수 팬이 아니면 절대 만들어 낼 수 없는 비주얼이다. 오시이 마모루 감독의 극장판 애니메이션을 배경으로, 원작 만화와, 그동안 나온 TV시리즈들에 나오는 모든 비주얼 요소를 취합해 놓았다.  비주얼만으로 평가한다면 99점짜리 실사 영화화라 할 수 있다. (1점은 알아서 판단)

하지만 그 외의 캐릭터 설정, 스토리, 주제는 전부 말아 먹었다.

가장 중요한 쿠사나기 모토코의 설정 부터 글러먹었다. 원래 원작 만화에서는 쿠사나기 모토코는 능력이 좋을 뿐인 특수부대 해커다. 임무 도중 인형사를 만나기 전에는 사실 평범하다.(한스: 하지만 매력은 있어요) 그리고 인형사를 만나 자신의 인간에서 한단계 더 나아간다. 아시이 마모루 극장판에서는 인형사와의 만남에서 여러 무리한 점의 개연성을 위해 모든 내용을 쿠사나기와 인형사를 중심으로 두고 전신 사이보그라 현실에서 받는 괴리감을 위주로 영상화했다. 그래서 쿠사나기의 평범함이나 공각기동대의 다른 요소는 빠지거나 상당히 미묘하게 묘사되었다. 그리고 이 헐리우드 영화는 거기에서 더 막나가서, 쿠사나기의 개인을 없애버렸다! 쿠사나기가 그냥 평범한 가출학생이고, 그 기억을 지우고 전신의체화 개조를 당해 특수부대 대장(?)이 된걸로 나온다.  그래서 인형사가 아니라 쿠사나기 일 때 사랑했던 남자를 추적하고,  융합도 없고, 존재의 의문은 ‘내가 무엇인가’가 아니라 ‘내가 무엇이었나’가 핵심이다. 정말 한심하다. 게다가 ‘너는 인간인가’하고 묻는게 일상화 될 정도면 의체화는 흔한 이슈인 세계관 같은데, 이상하게 주인공만 특별취급이다.

악당 역할이었던 쿠제는 이름과 배경은 TV판에서 따오고, 하는 짓은 웃는 남자이고 뭔가 뒤죽박죽인데다, 처음엔 다 죽일 것처럼 난리치더니, 나중엔 순정남이 되서 주인공을 못 지켜 난리다. 바토나 공안 9과는 더 웃긴데, 팀에 참가한지 1년된 여자를(그것도 맨날 혼자 돌격하다 잡히거나 다치는…) 왜 그렇게 싸고 도는지 개연성도 없다. 진짜 악당인 한카의 보스는 흠집만 나도 공안9과에 따지면서 귀중품 취급하던 주인공을 금새 죽이려 난리친다. (애초에 그렇게 아끼고, 진실을 알아가는게 싫으면 왜 대테러 수사기관에 넣은건데?)

정말 영화 관객으로서 100가지를 깔 수 있고, 공각기동대 팬으로서 10000가지를 깔 수 있는 영화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요즘에 일본 영화계가 전부 코스프레 투성이라고 까이던데
    헐리우드판 코스프레 영화라
    솔찍히 예고편만 봐도 이거 머…
    이노센스 까지 희한하게 잡탕을 한 느낌이라 선듯 손이 안가더라구요 ㅠㅠ

    그러고 보니 휴가 알차게 보내신 기분이네요? ㅋㅋ 영화로 도배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