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만화가들의 CCL 캠페인….그러나

네이버 만화가들이 갑자기 CCL 캠페인들을 시작했다.

CCL은 저작물의 라이센스를 명시하는 아주 좋은 방법이다. 저작권을 지키기만 하기 위함이 아니라, 저작권자가 원하는 다양한 방향으로 2차 저작이나 인용이 가능하도록 허용하는 방법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CCL등의 라이센스 표기에 대해서도 그냥 ‘무슨 못생긴 배너 붙어 있네?’ 수준의 인식일 뿐이다. 그런면에서 가장 대중적인 네이버의 웹툰 만화가들이 캠페인을 벌이는 것은 환영할 일이다.

그러나…

[이미지 파일 손실]
반응은 이렇다.

일반적으로 인터넷에서 라이센스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은 “돈내야 하냐?” “퍼가도 되냐?” 수준에 머물러 있다. 하지만 CCL은 저작권자 표시, 변경금지, 동일 라이센스 표기, 상업이용금지 등 다양한 조건이 있고, 그것을 조합해서 사용할 수 있다. 이런 복잡함은 나름 인터넷에서 오래 활동했던 나로서도 받아들이는데 무척 오래걸렸다.

게다가 CCL이니 Creative Commons License이니 GNU니뭐니 하는 라이센스들의 뜻을 알기 힘든 영어단어나, 해당 사이트의 번역체나 법조문스러운 문체도 일반인의 이해를 어렵게 만드는 요소이다. 요즘은 인터넷 활용이 미취학 아동까지 널리 일반화된 상황이므로 좀더 쉽게 만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자신의 글 퍼갔다고 네이년이니 초딩이니 뭐니 욕할게 아니라, 자신의 글에 명확한 저작권 표시를 붙여놓고, 그것을 이해시키려는 노력을 다 같이 해보는게 어떨까.


내 글 퍼갈려면 “원래 글쓴 놈 블로그 https://draco.pe.kr ” 만 표기해주면 된단 말이다!!
알겠나? 퍼간 인간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33개

  1. 사람들 반응 정말 가지가지군요. CCL만화 몇 개 보고 괜찮다 생각했는데 사람들 수준이 이 정도일줄이야… 드라코님 맨 마지막 문장 카리스마 있었어요.

  2. 저는 CCL 배너 삭제했습니다. 골때리는게 사람들이 이 CCL배너에 적힌 문구를 “퍼가도 되는것”으로 왜곡해서 해석하더군요 ㅡㅡ;; 그냥 저는 저 나름대로 저작권 규칙에 대해 별도의 주석을 본문하단에 출력시키고 있습니다.

    1. 하하. 그래서 페니웨이님이 그렇게 엄격한 문구를 따로 적어놓으신거군요. 하긴 페니웨이님 글은 재미있는데다가 대부분 영화리뷰라 펌질이 많이 될거 같습니다.

  3. 옛날에는 포토샵을 아무나 하지 못했습니다.
    요즘에는 포토샵으로 얼굴꾸미는거 개나소나 합니다

    요즘에는 저작권이 뭔지 모르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러나
    미래에도 뭔지 모르는 사람이 많을껄요

    1. 그러게 말입니다.
      인터넷 세상에서는 하나의 도덕인데 말입니다.
      이제 학교에서 인터넷 문화와 예절을 다루어야 하지 않을까요? 이명박은 영어만 신경쓰려나요 ㅎㅎㅎ

  4. CCL이 여전히 어려운 측면이 있습니다. 이를 좀 더 쉽게 설명하고 홍보하기 위한 방법을 찾도록 노력하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

    그런데 한 가지 놀라운 일은, 우리나라에서 CCL이 적용된 컨텐츠의 수가 세계 상위권에 속한다는 거지요. ^^; 알려지지 않은 듯 하지만 의외로 많은 분들이 쓰고 있습니다. 문제는 ‘설정된 옵션의 까다로움’ 면에서도 1위에 랭크되어 있지요. 아직까지 여전히 CCL의 진정한 의미가 알려지지 못했다는 뜻입니다..

    3월 14일 CC Korea에서 이와 컨퍼런스를 개최하는데, 관심 있으심녀 그날 오셔서 CC에 대한 생각을 말씀해주시면 좋겠습니다. ^^;

    1. CC Korea와 관련된 분이신가 봅니다. ^^
      이번에 네이버가 널리 채택하면서 라이센스에 대해 제대로 홍보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더 많은 포탈과 언론에서 저작권과 라이센스에 관심을 가지도록 노력해주시기 바랍니다.

    1. 글세요…블로그에는 CCL쪽이 더 많이 퍼져있는게 사실이지만, 개인적으로도 “정보공유라이센스”는 좀 불만이 있어서요.
      일단 유형이 몇가지 없어서 저처럼 “워작자 표시만 하면 자유”정도의 라이센스를 원하는 사람은 맞는 유형이 없습니다. 그리고 설명도 법적인 문제를 없애려는지 좀 장황한 면이 있구요.

  5. 뭐하러 귀찮게 퍼갑니까. 북마크 하던가 남한테 보여주고 싶으면 링크해 버리면 그만이지…(….) 굳이 저작권법 위반하고 블로그에 퍼가는 사람들 보면… 악의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라서 오히려 더 안쓰럽더군요…;;;

    1. 그게 참 문제입니다.
      남의 글 퍼가서 자기가 쓴것처럼 고쳐놓는 악질적인 펌질도, 사실 본인들은 악의가 없이 그냥 한것이더라구요 -_-; 그냥 안드로메다를 탓해야 하는걸지 모르겠습니다.

  6. 마지막글에서 웃었습니다..^^
    우리나라사람들의 저작권 인식문제는 상당히 심각하다고 생각듭니다.. 일단 저작권에 대해 문제가 시작될 때 제대로 잡았어야했는데 지금은…뭐….방법이 없더라구요…

    1. 뭔가 반전(?)을 연출할려고 했는데 썰렁해졌네요 ^^;
      저작권문제는 외국도 문제가 있지만, 우리나라는 원래 개념이 약했고 공간과 시장이 좁다보니 더 큰 문제를 일으키는거 같습니다. 정말 대책이 없지요.

페니웨이™에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