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톡 chatback badge을 블로그에서 제거 했습니다.

2주전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분들과 피드백을 얻을 수 있을까 해서, 구글 톡 chatback badge을 붙였었습니다. 그런데 막상 설치해보니 실용성이 너무 떨어지는군요.

이 서비스가 작동하는 순서를 한번 보시죠.

1. 방문자가 웹페이지에 설치된 말풍선을 클릭합니다.

2. 방문자의 웹브라우저에서 팝업이 열리고, 거기서 웹브라우저용 구글 톡이 손님 모드로 작동합니다.

3. 제 구글 메신저에는 대화를 시작하는게 아니라 다음과 같은 URL이 배달됩니다.

4. 만약 이때 웹브라우저상에서 구글 서비스가 접속되어 있지 않다면, 로그인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5. 로그인을 하면 여러장의 페이지가 로딩되면서 지나가고, 제 컴퓨터 기준으로 4,5초 후에 다음과 같은 페이지가 뜹니다.

6. 저 버튼을 누르면 이제야 팝업창이 열리면서 방문자와 대화를 시작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미 자리를 뜨셨네요.

제 컴퓨터는 느려서 그렇겠지만, 일단 메신저에서 클릭할 주소가 뜨고, 대화가 가능하기까지 약 20초 정도가 걸립니다. 제가 반응도 빨리 해야 하구요. (메신저 확인 – 클릭 – 로그인 – 클릭 – 팝업에 서둘러 메시지 입력) 그동안 블로그에 방문한 사람은 열심히 “안녕하세요~” “잠수신가요?” 이런 글을 치고 있겠죠. 대부분의 방문자가 처음 몇초만을 기다리기 때문에, 20번중 1번이나 대화에 성공할까 말까입니다. 아주 참을성 많은 방문자와의 대화겠네요.

MSN처럼 메신저 자체에서 대화를 바로 지원해주면, 제가 메신저의 알림을 바로 눈치 못채거나 잠깐 자리를 뜬 경우에도 메시지를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구글의 방식으로는 불가능합니다.

실용성이 너무 낮아서 블로그에서 구글 톡 chatback badge을 블로그에서 제거 합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8 Responses

  1. 골빈해커 댓글:

    저두요;;
    게다가 맥(사파리)에서는 한글도 안되더라구요^^;

  2. 이드,,, 댓글:

    처음부터 그건 좀 이상하더군요 방문자가 클릭을 하면, 메신져에서 바로 대화가 가능하게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 다시 대화창을 띄워야 한다니 흠~

    • Draco 댓글:

      방식을 바꾸기 전엔 실용성이 영 없는듯합니다. 방문자 입장에서는 직관적이지도 못하고, 오히려 말걸었는데 무시하고 있다는 느낌만 주게 생겼어요.

  3. 푸른하늘 댓글:

    운석공비슷한 지형에 대해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한 20년전에 첨 위성영상에서 저걸 보고선 아주 궁금해 했었는데, 오늘에야 답을 얻었네요. 그래도… 많이 섭섭… ㅎㅎ

    • Draco 댓글:

      어렸을때 박물관에서 운석을 본 기억이 나는군요. ^^; 저야말로 푸른하늘님의 블로그에서 많은것을 배우고 왔습니다.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4. 점프컷 댓글:

    구글 톡 chatback badge이 뭔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사용후기네요.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