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각기동대 신극장판(攻殻機動隊 新劇場版, 2015)

공각기동대 신극장판은 “공각기동대 ARISE” 시리즈를 마무리, 요약하는 극장판 애니메이션이다. 그래서 스토리, 설정이 공각기동대 ARISE에서 이어지며 공안9과가 창설되는 과정을 다룬다.

그리고 원작 만화의 시작이 바로 공안9과 창설이기 때문에, 절묘하게 원작만화의 시작부분을 오마쥬하며 끝을 낸다. 원작 만화 팬들에게는 큰 선물일 듯.

그 외에는 좀 애매한 작품이다. 일단 공각기동대에 대해 많이 알고 있다 해도 프리퀄인 공각기동대 ARISE를 보지 않으면 많은 부분이 이해할 수 없는 작품이다. 봤다고 해도 공각기동대 ARISE에서 바뀐 설정(캐릭터의 성격이 다르거나, 독자적인 악당 캐릭터와 배경 등)이 기존 시리즈와 많이 다르다. 아무리 고스트니 의체니 중얼중얼 거려봐야 ‘내 공각기동대는 이렇지 않아’라는 느낌이 여기저기 느껴지는 수준.

기본적인 스토리도 왜 저 캐릭터가 저런 짓을 했는지 당위성이 없다. 매번 할 수 있으니까 했다는 느낌이 강하다. 그건 악당 범죄자도 그렇고, 주인공의 조력자도 그렇다. 인형사 떡밥을 좀 깔아 놓는 것 같지만 그 외에는 없다. 좋은 소재를 인물과 스토리에서 받쳐주지 못하고 ‘멋지지?’ 하며 소모하는 느낌이다.

역시 공각기동대 ARISE 시리즈와는 나는 안 맞는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나의 소령님 목소리는 이렇지 않아!!!!
    개인적으로는 SAC를 재미있게 봐서 ARISE의 이질감을 버티기 힘들더라구요
    망할(?) 이노센스도 버티기 힘들구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