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블로그 한우 번개에서 배 채우고 왔습니다.

올블로그가 주최하고,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에서 후원해주신 번개에 참석했습니다.

낙성대역에 7시에 도착, 예쁘신 올블로그 해피님의 가이드로 미도정육점 지하에 있는 음식점에 도착했습니다.


불판 준비해주시고


먹음직스러운 반찬에…
사진에는 안찍혀 있지만, 김치나 무절임도 정말 맛있었고, 마늘도 국산인지 구워서 먹으니 달콤하더군요.


고기 나옵니다~ 이야..저 마블링 보십시오. 한우 1++등급 등심. 저 한 덩어리에 원래 3만2천워짜리라고 합니다.  고기 두께가 스테이크 수준.


골빈해커님이 시식을 하시려는 모습?? -_-


불판위에 올려놓자 치익~ 하는 소리와 함께 익어갑니다.


먹음직 스러운 모습. 불이 좀 쎄서 줄여야 겠군요.


고기가 입에 들어가자 마자 녹아버려서 금새 다 먹어버렸습니다.
고기는 무한 리필! 다시 한덩어리가 올라왔습니다.


레어로 익혀서 먹을까요? 정말 살살 녹는다는 말밖에 설명이 불가능합니다.


끝내 제가 앉은 테이블 3명이서 6덩어리를 먹고, 냉면까지 얻어 먹었습니다. 총 30명이 오셨으니…허얼.
그리고 술과 음료도 무한리필이었어요. ^^

지금, 먹은지 5시간이 넘었는데, 아직도 배가 안꺼지네요. 고기의 맛은 역시 한우였다라는 것. 찝찝한 미국소가 아니었다는것이 중요하죠 후후. -_-)b

서빙해주신 음식점분들, 후원해주신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임봉재님, 그리고 올블로그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42개

  1. 핑백: Rin4.cn::본진
  2. 바로 옆에 앉아서 명함도 받았는데 대화는…없었군요;;;
    대화를 못 나눴던 것이 가장 후회됩니다ㅠㅠ

    참, 사진을 몇장 사용했는데 눈감아주세요ㅠㅠ
    출처는 밝혔답니다;;;

  3. 댓글달아주셨던 Draco님을 직접 뵐수있어서 너무 반가웠습니다. + _+
    이번벙개는 한우때문에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 못했지만 다음에야 말로 많은 이야기를 나눌수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4. 모임에는 Moss로 갔지만 사실 Tip이죠… 스스로 닉네임 바꾼걸 모르고 살았던.. 아무튼.. 뵙지는 못했지만… 사진이 참 맛갈나군요… 다시 먹고 싶습니다 ㅜㅜ

  5. 핑백: 막장로그
  6. 핑백: Amablogger.net

박군에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