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로 도미노 하기

익시라는 디카를 아시나요? 캐논에서 우리나라에는 IXUS라는 이름으로 파는 디카입니다. 사실은 디카 유행이 생기기 오래전부터, 아니 필름 시절부터 있던 유명한 컴팩트 카메라 모델입니다.

익시의 귀여운 모습 때문에 동호회도 여럿 있었는데요, 익시 패밀리라는 동호회에서는 사진 촬영 모임을 나가면, 전원의 익시를 꺼내서 도미노처럼 나열해 놓고 기념 촬영을 하는 전통이 있었습니다. 실제로 넘어트리면 몇백만원 어치가 넘어지기 때문에 무척 주의하면서요. 이걸 “익시 도미노”라곤 했죠.

작고 똑같은 모습의 디카들이 잔뜩 나열되어 있으면, 그 모습이 신기해서 주변의 많은 분들이 구경을 하곤 했습니다. 최대 40대 가까이 나열된적도 있었는데요, 당시에는 디카가 흔하질 않아서 나름 장관이었습니다.

혹시 다른 분들도 디카로 찍은 것이 아닌, 디카에 묻어 있는 추억들이 있으신가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20개

  1. 언뜻 보기에는 사이버틱한 라디오 처럼 보였어요..ㅎㅎㅎ
    전 후지디카를 쓰기에 익시에 대해서는 모르지만 보면 볼 수록 디자인이 귀엽네요^^

  2. 예전, 익시 패밀리 싸이트 동호회 좋았었는데…
    http://www.ixyfamily.com 도메인은 등록되어 있는데 접속은 않되는군요^^
    저는 익서스400, 860IS를 지금까지 사용중입니다…
    정말로 좋은 카메라 입니다^^
    제블로그에 익서스860으로 찍은 사진을 매일 한장씩 올릴려고 노력합니다^^

    1. 하하 역시 사진만 보면 DSLR만한것이 없지요.
      하지만 컴팩트 없이 DSLR만 있으면, 일상생활을 기록하는 면에서는 상당히 불편합니다. V3를 잘 보관하세요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