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 (Lucy, 2014)

이제 커리어 말아드신 뤽 베송의 몇 년 전 작품. 넷플릭스에 있길래 감상.

‘폭력 조직에게 신종 약물 배달에 이용되던 여주인공이 우연히 약물을 과량 투입되어, 초능력을 얻고, 폭주하여 해탈한다. 끝.’ 으로 요약 가능.

너무 단순해서 러닝타임도 짧다. 너무 짧고 단순한 스토리와 연출에, 스칼렛 요한슨과 최민식의 연기력, 모건 프리먼의 목소리가 양념일 뿐이다.

액션도 초능력물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수준이고, 초능력도 쉽게 상상 가능한 수준. 네트워크 관련 초능력을 얻다가 해탈하듯 인간을 초월해 네트워크 속으로 사라지는 개념은 론머맨부터 시작해서 여러 영상물에서 보아온 것 들이다. 자동차 추격씬은 좀 나았지만 그쪽으로는 워낙 명작 영화들이 많아서 그닥…

이래저래 아쉬운 영화이다.

 

ps. 제작비에 비해 CG퀄리티가 좋다. 주연들 출연료 빼고 돈 대부분 여기다 썼나.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