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청한 대중, 인터넷을 만나 진화하나?

얼마전에 문화관광체육부의 교육자료에서 대중들은 멍청하니 잘 꼬드기면 된다는 내용
있어 파문이 일었던 적이 있다. 굳이 요즘 사례가 아니더라도, 과거 히틀러 같은 독재자가 대중을 멍청하다고 표현하거나, 여론을
다루는 방법에 비슷한 표현이 있었던 적은 수없이 많다. 단순히 그들이 ‘신성한’ 국민들을 무시한 것이거나, 아니면 생각이
부족했던 것일까?

사실 대중은 멍청한것이 맞다. 아니 멍청하다기 보단 네트워크가 약한것이다. 뚜렷한 지도자가 없다면 숫자가 많아 의사결정이 늦고, 체계나 정의가 불문명하기 때문에 일사분란하지 못하며, 효율적인 결속력을 보여주기 힘들다는 문제가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권력화된 조직이나 개인에 의해 항상 와해되고 무시되어 왓던 것이 대중이었다.

그런 대중이 이번 촛불집회들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빠른 인터넷과 핸드폰이라는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서로의 정보를 나누며 유기적이고 효율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러한 것을 바탕으로 쪽수만 많은 평화시위도 위력적이라는 것을 보여주기도 했다. 대중이 네트워크를 만나 서로 정보를 생산하고 주고 받으며 그 약점들을 보완한 것이다. 나 자신도 그리 큰 효과를 얻지 못할것이라 생각했었는데, 의외로 2MB를 견제하는 가장 큰 변수가 되었다.

물론 아직 문제점은 많이 있다. 논리나 사실보단 감정적이거나 자극적인 내용에 더 쉽게 휘둘리거나, 사람들이 많이 모이면 통제가 안되는 돌발변수나, 다수의 뜻과 다르게 행동하는 소수라거나, 피아식별(?)의 문제 라던지 하는 것은 아직은 어쩔수 없는 대중의 한계이다. 수직적인 네트워크가 아닌 수평적인 네트워크에서 오는 리더가 없는 한계도 있고 말이다.

이러한 진화의 끝은 어디일까? 혹시 인터넷이나 모바일, 개인기기등의 네트워크를 이용한 직접 민주주의는 가능할까? 사회학자들은 그런것에 대해 얼마나 긍정적으로 연구하고 있을까.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3 Responses

  1. 야매 댓글:

    촛불집회 좋지만 가끔 전경 버스 유리 깨고 버스 뒤집는다고 난동 부리는거 보면 아직 쫌….
    그래도 화염병 던지던 시절에 비하면 국민들 수준이 많이 향상 되었다는 증거죠.

    • Draco 댓글:

      네…일부 폭력적인 부분이 문제는 문제죠. 하지만 워낙 다양한 사람들이 많이 모여있다보니 어쩔수 없을거 같기도 합니다. 점차 나아지겠죠

  1. 2008년 6월 21일 토요일

    간만에 죽지도 않고 찾아온 뻘글입니다. 시간적 여유가 되시는 분들은 커피나 녹차 한 잔 하시면서 함께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해보면 좋겠습니다. ^^; 위의 제목은 불란서에서 살았던 \’타르드\’ 라는 분의 \’군중\’ 과 \’공중\’ 에 대한 분리를 인용한 것입니다. 군중심리로 대변되는, 비이성적이고 개별적 판단력 없이 사람들 가는 대로 따라가는 군중과 똑똑한 개인들의 모임을 뜻하는 공중의 개념에 대해서 말했던 사회학자였죠. (관련정보: htt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