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리처: 네버 고 백 (Jack Reacher: Never Go Back, 2016)

톰 크루즈와 코비 스멀더스가 같이 나온다고 하여 기대한 영화. 원작 소설은 역시 안 읽음.

결론은 실망이다. 뭐 소재도 괜찮고, 캐릭터들도 좋고, 영화 진행이나 여러모로 도망자도 연상되고, 마치 주인공의 딸같은 캐릭터도 나와서 투닥거리는게 잔재미를 줘서 괜찮았는데…뒷부분 싸우는게 무진장 답답하다.

적들은 총들고 주인공들 죽이겠다고 난리인데, 주인공들은 급박한 상황에서도 제압한 적들의 총을 줍지도 않고 무슨 불살주의 슈퍼히어로 처럼 무술로만 싸운다. 게다가 톰 크루즈 특유의 묘기 대행진과 달리기. 아 답답하고 식상해. 중간중간 재미있던거 다 까먹는다.

그래서 별3개.

그외의 부분은 좋았다. 특히 영화 내내 마약문제나 친자확인 소송, 누명이나 편견, 성적 역할에 대한 과민반응 같은 미국내 사회문제를 계속 까는 내용이 나오는데, 그런거 좋았다. 딸처럼 하는 짓이 똑같았던 캐릭터가 사실은 친딸이 아니었다는 것도 반전. (친딸도 아닌데 모르는 사람에게 친자 확인 소송을 한 애 엄마는 무슨 개념이냐)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