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프럼 어스 (The man from earth, 2007)

약 만4천년을 살아오며 인류의 역사속에서 살아온 남자. 헤어지기 전 그의 친구들에게 만약에…로 시작한 자기 고백에서 그는 매번 10년마다 자신이 늙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채기 전에 다른 신분으로 바꿔 이주해왔다. 그는 부처의 가르침을 중동에 전하려다 본의 아니게 예수가 되어버렸다. 이 이야기는 독실한 신자인 동료의 분노를 사버린다. 그의 논리적으로 깨질수 없는 정연함에 동료들은 모두 괴로워하고, 그런 동료를 위해 주인공은 지금까지의 말이 다 픽션이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결국 주인공은 가장 나이든 동료의 옛 스승이었다는 것이 밝혀져 버린다.

이것이 90분가량인 대화만으로 이루어진 영화  “맨 프럼 어스”의 대략적인 줄거리이다. 원작은 스타트렉 작가가 오랫동안 심혈을 기울여 쓴 SF소설이며, 영화는 그것을 줄여서 표현한 것이라고 한다.

이 영화는 가톨릭등의 신도들에게는 꽤 충격적이고 모욕적으로 다가올수 있는 영화이다. 실제로 그런 캐릭터가 나와서 주인공에게 분노를 표현하기도 한다. 하지만 영화의 내용은 분명 픽션이다. 만4천년을 살아온 남자는 없다. 그렇다면 이 영화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무엇일까.

주인공 존 올드맨은 부처의 가르침을 유럽과 중동에 맞춰서 바꿔 전달하고 싶었다. 간단한 100자 이내의 가르침. 자기 성찰의 중요성. 그러나 인간들은 그런 간단한 가르침을 무시하고 예수를 중시하며 신성시했으며, 없는 것을 지어내고, 기도나 교회등의 형식을 더 중시했다. 즉 영화는 신의 없음을 주장했다기 보단, 인간의 어리석은 속성에 얽힌 역사를 비판하는 것에 가깝다.

어째튼 흥미로운 영화이다.

PS.
사실 존 올드맨이 만4천년을 살았는지 아닌지는 금새 아는 방법이 있다. 입을 벌리게 해보면 안다.
아무리 그 사람이 완벽한 세포재생이 이루어지고 노화가 없다하더라도, 영구치는 재생되지 않는다. 만년이나 음식을 씹어왔으면 이빨이 아주 닳아서 없어졌거나 만신창이일것이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9 Responses

  1. 지나가다 댓글:

    헉 저사람(?) 제가 보내준거 아닌가요? ^,.^

  2. XROK 댓글:

    임플란트라던가… 라미네이트라던가… (헉 죄송 -.,-)

    재미있는 리뷰 잘 보고갑니다. 이번주 주말은 요녀석을 한번 봐야겠군요 🙂

  3. 김치군 댓글:

    개인적으로는 재미있게 본 영화라지요 ㅎㅎ

  4. 칫솔 댓글:

    Draco님 칫솔입니다. 혹시 다음주 화요일(8월 5일) 시간 되시나요? 흠. 소니코리아에서 바이오 노트북 출시 기념 블로거 발표회를 한답니다. 저녁 7시 30분 힐튼 호텔이고요. 경품도 많이 걸렸다고 하는 데 혹 관심 있으시면 으로 연락주세요. 저도 갈 예정입니다.

  5. Odlinuf 댓글:

    줄거리를 읽어보니 솔깃한걸요? 다크사이드를 둘러봐야겠어요. ^_^

  6. 페니웨이™ 댓글:

    호오.. 이런 영화가..

  7. Odlinuf 댓글:

    덕분에 아주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막 끝냈어요. 하지만, 마지막을 10년 후의 올드맨의 일상으로 장식했으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개인적 아쉬움이 있습니다. 10년이 지나 우연히 그중에 누군가를 만난다거나. 😉

  8. 박준형 댓글:

    흠… 스승이 아니라…
    아버지던데요….

    • Draco 댓글:

      스토리 맥락상으론 스승이면서 어머니가 좋아했던 사람이지요.

    • 지나가던 사람~ 댓글:

       
      아버지가 맞네요..;
      윌(아들)이 자신이 키우던 개 이름을 물을때..
      자신이 태어나기도 전 부터 키우던 개라고 했고..
      재혼했냐고 묻자 당신이 우릴 버렸다고 했다고 하고..
      수염을 잡아당기곤 했지라고도 하고..
      경찰이 가고나서
      여자가 장성한 아이가 죽는 걸 보는 건 처음이겠네
      라고 하고..
      이런 저런 걸로 미루어 봐서..
      아들이 맞는 것 같은데요?;

      저도 처음에 화학 선생 어쩌구 해서
      걍 제자인줄 알았다가..
      다시 보니 아들이네요..;
       

  9. aaoe11 댓글:

    영구치, 혹은 무릅관절 뇌 등등 현재의학에서 나온 재생이 안되는 인체부위들로 영화의 설정이 이상하다 하시는분들이 계신데…

    이빨이 게속 나오는 상어처럼 DNA만 살짝 바뀌면 되는 것들인데 영구불사의 재생력을 가진 정도의 DNA가 뒤틀린 존재인데

    그거 조금더 바뀐다고 많이 틀려질것도 없지요

    • Draco 댓글:

      물론 그렇습니다.
      어차피 완벽한 하드 SF는 아니라 사고실험수준인 가상 스토리니까요.
      단지 ‘세포재생만 무한히 새롭게 되는’ 설정으로는 그렇다는 이야기지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