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나이트 (The Dark Knight ,2008)

https://draco.pe.kr/attach/img/XWNIOQhQwi.jpg

경고 : 스포일러 약간 있음

사람들이 열광하고 있는 그 영화…”다크나이트”를 봤습니다. 배트맨이라는 타이틀을 안쓴 최초의 배트맨 영화죠. 덕분에 ‘다크 나이트’라는 새로운 히어로랑 배트맨이랑 맞짱뜨는 영화인줄 알았다는 분도 계시더군요. 하하하…(먼산)

사실 저는 이 영화에 최고의 점수는 못주겠습니다. 우선 새 시리즈는 시각적인 오밀조밀함이랄까….재미가 팀 버튼이 만든 배트맨 1,2편보다 좀 떨어지는데다가, 사실주의적이라 배트맨과 다른것들이 너무 괴리되는 느낌… 게다가 위트가 적고, 배트맨이 너무 걸출한 악당들에게 휘둘려요. 돈있고 싸움잘하는 배트맨이 악당들이 벌인일을 수습하려 뒷북치다, 악당을 잡고나면 착한짓 하느라고 못죽이는게 성질납니다. 영화에서 가장 불만은 편집인데, 액션이 선형적이질 않고, 여기 보여줬다 저기 보여줬다…잘 이어지지 않는 느낌이 듭니다.

하지만 재미는 확실히 있는 블럭버스터 영화입니다. 잘 때려부수고, 화려하고, 아이디어 넘치는 메카닉과 악당들의 광기. 특히 조커역을 연기한 히스 레저의 카리스마는 그야말로 극에 달하는 군요. 그의 유작이라 더 마음에 와닿는 것인지도 모르겠지만요. (원래 광기있는 연기가 전문이던 게리 올드만이 어떤평을 했을지 궁금하군요) 그러다보니 조커가 매달리고 나서(?), 아론 에크하트의 투페이스 문제를 해결해야 할때의 말장난은 지루해집니다. 그리고 나서 마지막 ‘다크나이트’라는 단어를 게이 올드만이 나래이션 할때는 저와 동시에 몇몇 남자들이 “멋지다”라는 말을 동시에 중얼거리는 것을 들었습니다.

배트포드인가….커다란 배트맨 차량이 고작 바주카포(알라의 요술방망이..ㅋ) 한대 맞고 박살나는 것은 아쉬웠지만, 그 차량 자체의 일부가 변형되면서 바이크로 튀어나오는 것은 아이디어가 대단하더군요. 그리고 배트맨의 눈에 뭔가 씌운채로(?) 주변의 핸드폰의 음파를 이용해서 보이지 않는 것을 투영해 보는 아이디어는 진짜 박쥐의 컨셉인거 같아 신선했습니다.

흥미로운것은 은행 직원으로 윌리암 피츠너가 나와서 조커에게 당하는데, 윌리암 피츠너는 이퀄리브리엄에서 크리스천 베일과 함께 연기한적이 있습니다. 레이첼로 나온 매기 질렌홀은 왠지 혼자서 스타워즈의 레아공주가 연상되서…재미있었군요. 루시어스 폭스 역의 모간 프리먼은 배트맨의 비밀을 알아낸 직원에게 협박당했을때 태연하게 되려 겁주는 유머가 너무 웃겼습니다. 목돌아가는 배트맨슈트에 대한 농담도 웃겼구요. 다만 어차피 무법자(?) 배트맨에 대해 협조하고 있으면서 개인 사생활을 침해하는 핸드폰의 사용에 대해 예민하게 구는것은 좀 앞뒤가 안맞는거 같았습니다.

별 5개중 4개반을 줄만한 영화입니다. 좀 우울한 리얼리티 높은 영웅 영화를 원하시면 꼭 보시길. 선과 악, 인간의 본성이나 이중성 같은 주제를 싫어하는 분은 비추.

ps.
고든의 딸은 얼굴을 전혀 안보여주더군요. 나중에 배트걸을 포석에 둔 연출일까요.

ps.
뿔테 안경을 쓴 고든은….자꾸 하프라이프의 고든이 연상됩니다…. -_- 병이야 병..

ps.
가장 멋있는 사람은 배트맨이나 조커가 아니라 폭파 스위치를 창 밖으로 던져버린 죄수. 얼핏 Michael Clarke Duncan인줄 알았더니 다른 사람이군요. http://www.imdb.com/name/nm0001474/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2 Responses

  1. 데굴대굴 댓글:

    소리를 화면으로 바꾼건 다크나이트보다 데어데블이 더 멋집니다. 액션은 별거 없지만 말이죠. ^^a

    • Draco 댓글:

      아…데어데블은 기본 컨셉이 맹인이었죠? (잘생긴 맹인….;;)
      아쉽게도 데어데블은 못봤습니다. 제니퍼 가너 액션하는걸 보고 싶었는데 말입니다. 한번 DVD를 구해봐야겠군요.

  2. 페니웨이™ 댓글:

    윌리엄 피츠너의 등장은 [히트]에 대한 오마쥬적인 성격을 띈 것이라는 글을 어디선가 본 듯 하군요. 확실히 조연이긴 하지만 영화속 비중을 보면 특별출연의 성격이 더 강한거 같습니다.

    • Draco 댓글:

      아쉽게도 히트를 보지 못했습니다.
      어째튼 아는 얼굴이 나와서 반갑더군요. 다른 영화에서는 눈치 좋더니 이번엔 총알수도 못세어서 당하네요 ㅎㅎ

  3. 스탠 댓글:

    호…….. 저만 고든 박사님 생각한게 아니었군요 ㅋㅋㅋㅋㅋㅋ

  4. 컴속의 나 댓글:

    아직 못봤는데 꼭 봐야 겠습니다.
    본 분들의 반응이 한결같이 좋더군요.
    이번 여름에는 영화로 피서를 할까했는데
    잘 안되네요^^;;

  1. 2008년 8월 8일 금요일

    지난 5일. 한 아리따운 아가씨와 다크나이트를 보고 왔습니다. 원래는 놈세마리영화를 보려고 했지만 시간사정상 다크나이를 관람했다죠. 전반적인 평을 하자면. 보는 내내 대만족 했 던 영화입니다. 제가 이 영화에 좋은 점수를 주는 이유는 무엇보다도 시원한 에어콘을 쐬며 앉아있는 자리 값만 계산해도 값진, 두시간 반에 육박하는 길고 긴 런타임 때문입니다. 물론 스토리가 짜임새 있으며, 히스레져의 연기도 눈부십니다. 그러나 이런 이야기는 영화전문 리뷰어분들..

  2. 2008년 8월 9일 토요일

    봤습니다. 제가 느끼는 다크나이트는 정말로 재미있었어요. 여기까지만 이야기를 하면 즐겁게 영화를 보실 수 있습니다. 라고 이야기 하고 싶어요. 물론 보신 분들과 보지 않은 분들은 이 포스팅을 보시고는 어떻게 느껴지실지 모르겠지만, 정말로 재미있습니다. 이 영화를 안보신 분들을 위해 이 영화를 재미있게 볼 수 있는 관점부터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1. 보는 그대로 액션을 보기 – 말이 필요 없는 방법이죠? 눈 앞에서 펼쳐지는 화려한 파괴의 미학을 있는..

  3. 2008년 8월 9일 토요일

    배트맨 특집 No.4 1.[다크 나이트], 베일을 벗다 [배트맨 비긴즈]의 성공 이후, 속편에 대한 무수한 정보가 인터넷을 떠돌았다. 항간에는 크리스토퍼 놀란이 차기작에서 하차했다는 ‘끔찍한’ 소식이 들리는가 하면, 케이티 홈즈가 퇴출되었다가 결국 다시 돌아온다는 둥, 펭귄 ‘오스월드 코블폿’이 새로운 악역이 된다느니, 하비 덴트가 등장하긴 하지만 ‘투 페이스’가 되지는 않을거라는 식의 온갖 루머가 팬들의 염통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제목에 대해서도..

  4. 2008년 8월 9일 토요일

    *영화의 감상에 지장을 줄 스포일러성 내용은 없다고 생각됩니다. (…혹여나 있어도 미워하지 말아주세요.) 팀 버튼의 “배트맨”, “배트맨 리턴즈”는 최고의 슈퍼히어로 영화를 꼽을데 꼭 이야기가 되는 영화들입니다. 어린시절의 트라우마와 그로 인한 이중성. 그로 인해 배트맨은 너무도 우울하고 어둡게 표현되며, 그것에 만화적 상상력을 덧붙여내는 것은 팀 버튼의 주특기나 다름없었습니다. 팀 버튼이 그 자신의 다음 작품들에서 조차 뛰어넘지 못한 “배트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