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리(Fury, 2014)

데이비드 에이어 감독이 슈어사이드 스쿼드와 브라이트를 감독하기 전에 감독한 영화. 전쟁영화로서 꽤 준수한 완성도를 가지고 있다. 박진감 있는 전투 장면, 주인공의 성장, 캐릭터들의 개성, 전쟁의 참상, 주인공들의 적절한 영웅적 희생 , 등등을 잘 엮어 넣은 종합선물세트.

브래드 피트, 샤이아 러버프, 존 번설, 마이클 페냐등 쟁쟁한 배우들이 꽤 나오는데, 캐릭터에 맞는 배우들을 섭외한게 아니라 배우들의 이미지를 활용해 캐릭터를 짠것 같은 정도의 연기를 보여준다. 샤이아 러버프의 유태인관련 유머도 꽤 비중이 많고. 로건 러먼도 퍼시 잭슨에서는 그저 그랬는데, 여기에서는 제대로 연기력이 나온다. 제이슨 아이작스도 상관으로 지나가듯 나온다. 잠깐 주인공과 매춘을 한건지 사랑을 한건지 애매하게 나오는 독일 배우 알리치아 폰 리트베르크… 예쁨.

밀리터리적인 고증에 대해서는 아는 한도에서는 조금 애매한 것 같다. 실물 티이거나 여러 실물 무기들이 나오는 등 큰 부분은 잘 고증했는데 세세한 부분에서는 놓친게 많은 느낌. 예광탄이 파랗고 초록색이고 해서 광선총 처럼 나가는건 왜 그렇게 했는지 이해 안되고, 서부전선에서 SS친위대의 티이거가 왜 매복이나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고, 정면으로 M93 고속철갑탄 맞고 버티는 것도 이상하고..

단점이 있다면 21세기 전쟁 영화치고는 좀 뻔한 전개를 보여주고, 최후의 전투는 너무 영웅적이다. 이상보다는 현실이라고 생존을 위한 전투를 강조하던 인물들이 갑자기 죽기를 각오하는거…좀 애매. 마지막에 주인공을 보고도 살려준 어린 SS 병사는 다양한 해석의 여지를 남기려고 넣은거 같은데, 너무 비현실적 아닌가 싶기도 하고…

내 평점은 별 4개.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