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 임팩트와 흑인 대통령

세기말인 1998년,
거대한 운석이 떨어져 지구가 멸망할 위기에 닥쳤다는 소재의 헐리우드 영화 두편이 경쟁중이었다. “딥 임팩트”“아마게돈”. 평가는 아마게돈이 액션과 캐릭터들이 더 재미있지만, 딥 임팩트가 종말에 임하는 사람들의 심리묘사나 현실성은 더 높다는 것이었다.

개인적으로는 딥 임팩트에 좀더 점수를 주고 있었지만, ‘현실성’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었다. 바로 ‘모간 프리먼’에 대한 것이었다. 모간 프리먼은 내가 무척 좋아하는 흑인 배우였지만, 하필 그가 영화에서 대통령이었다. “미국에서 흑인 대통령? 어림없을걸…”

10년이 지나서 이제 영화속의 허구가 현실로 다가왔다. 흑인인(비록 혼혈이지만) 버락 후세인 오바마가 미국 대통령이 되었다. 세상 참 달라졌다는 생각이 든다.

ps.
그러고 보니 그 영화도 생각난다. 백 투더 퓨처.

과거로 돌아간 마티를 과거의 브라운 박사가 믿지 않으며 묻는다.
“그럼 말해다오. 미래의 소년. 1985년의 미국 대통령이 누구지?”
(Then tell me, “Future Boy”, who’s President in the United States in 1985?
)
“로널드 레이건요”
(Ronald Reagan.)
“로널드 레이건? 배우?”
(Ronald Reagan? The actor?)
후략…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2 Responses

  1. Early Adopter 댓글:

    정말 역사의 새로운 한 페이지가 작성되는 순간입니다…

  2. 페니웨이™ 댓글:

    영화 [데몰리션 맨]에 보면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미국 대통령이라는 언급도 나옵니다 ㅋ

  3. 골빈해커 댓글:

    흥미 진진한 미국 대선이었어요 ㅜㅜ)b

  4. 지민아빠 댓글:

    저는 개인적으로 24에 나오는 흑인대통령(2명의 팔머 대통령 중 형 분)이 가장 마음에 들어요. ㅎㅎ

  5. 빨간여우 댓글:

    영화에서 보던 흑인 대통령과 실제의 모습은 어떻게 달라질지 궁금해 지네요. 어쨋든 미국으로서는 커다란 전환기를 맞은 것 같더군요…

    • Draco 댓글:

      미국의 전환기라는게…세계적인 전환기도 된다는 점에서 좀 우려반 기대반입니다.
      부시다 대통령되고나서 온통 전쟁판이었고, 그게 유가변동과 경제문제를 가져왔는데… 오바마는 앞으로 어찌 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