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필버그의 괴작 “1941″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안에서 한 여성이 옷을 벗으며 바닷물에 뛰어듭니다. 그러나 수영을 하던 여성이 갑자기 겁을 먹습니다. 음산한 음악과 함께 물속에서 다가온 커다란 그림자는…바로…

일본 잠수함….. -_-

자신의 대 히트작인 영화 “죠스“의 오프닝 시퀀스를 스스로 패러디하고, 수많은 중견배우들과 당시로는 어마어마 하게 많은 미니어처 작업과 특수효과를 사용했지만 스필버그로서는 잊고 싶을지도 모르는 영화가 바로 1941입니다.

1941은 2차대전 당시 진주만 기습을 당한 미국인들의 히스테리 상황을 코믹으로 그려낸 작품입니다. 실제로 당시에는 일본군이 곧 본토를 습격할 것이라고 겁을 먹은 미국인들이 도처에서 일본군을 봤다는 신고를 해대고, 군인들도 신경이 날카로워져서 오인 보고를 하거나, 서로 패싸움을 하기도 하는 상황이었죠. 스필버그는 여기에 착안해서 당시 상황을 코메디로 그려나갑니다.

아버지의 권유로 군인 위안행사에 참가한 여성과, 그 여성을 좋아해서 군인으로 위장하고 클럽에 들어가 춤을 추다 시비가 붙은 남자. 그 시비에 말려 서로 싸움박질하는 군인들. 비행기라면 사족을 못쓰는 여성을 꼬시기 위해 군의 항공기를 허락없이 빼내 도시 상공을 나는 장교와 그것을 일본기로 오해해 공격하는 전투기 파일럿. 아기 코끼리 덤보 애니메이션에 빠져 있느라고 일이 꼬여가는걸 방치한 장군. 나침판이 고장나서 엉뚱한 미국 해안에서 헤매는 일본 잠수함과 그 일본 잠수함에 대고 엉터리 사격을 하는 노인들. 도저히 요약이 안되는 이런 스토리들은 영화를 사공이 많은 배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영화를 보고나면, 이게 대 감독이 제정신으로 만든것인가? 라는 생각을 하게 되죠.

이 영화에는 눈에 익은 배우들이 많이 나옵니다. 일본 사무라이 영화의 대 배우인 토시로 미후네가 일본 잠수함 함장으로 나오고, 드라큘라와 사루만으로 유명한 크리스토퍼 리가 일본 함장의 속을 계속 긁어대는 독일 함수함 함장으로 나오죠. 댄 애크로이드가 맛이 간 미군 전차 차장으로 나오고, 존 밸루시가 광적인 전투기 파일럿으로 나옵니다.

1941을 처음 본 것은 어렸을때 명절날 공중파 TV에서였습니다. 인상 깊었던 장면은 일본 잠수함이 나침판이 고장나서 고생하다 길을 물어보려고 미국인을 납치해왔는데, 그 미국인이 가진 과자에서 선물용 나침판이 나온것. 모두 즐거워하자 미국인이 나침판을 먹어버리고, 미국인은 볼일을 볼때까지 화장실에 갇히게 되는 장면이 있습니다. 또 미국인의 라디오를 잠수함에 가지고 들어오려는데 너무 크자 “이걸 작게 만들어야 되겠다”라고 일본병사가 말하죠. (일본 소형 음향기기에 대한 패러디) 헐리우드(사실은 작은 유원지)를 향해 일본 잠수함 함장이 “저 산업시설을 공격하라!”라고 말하기도 합니다.(일본회사의 헐리우드 영화사 매입에 대한 비꼬기)

이 영화는 장면장면은 정말 주옥같습니다. 그 집합이 작품이라고 할만하지 못해서 문제지. 제 생각에는 당시의 스필버그는 다양한 아이디어가 수도 없이 떠올랐던거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게 체계적으로 잘 연결되면 인디아나 존스같은 걸작이 나오지만, 단순히 모아놓고 정리가 안되면 1941같은게 나오는게 아닐까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악성코드 댓글:

    꼭 집에가서 봐야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