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The Secret Life of Walter Mitty, 2013)

벤 스틸러가 감독과 주연을 한 영화. 라이프 잡지가 구조조정을 해서 인터넷 잡지가 되는 부분은 실제 있었던 일인데, 그걸 소재로 한 픽션 작품이다. 장르가 애매한데… 드라마랑 판타지?? 넷플릭스에 며칠 후에 내려간다길래 감상했다.

상상 속에서만 모험을 하는 소심한 직장인인 주인공이 갑작스러운 계기로 무작정 모험을 하게 되면서 성장하는 이야기. 영화 예스맨과 어쩌면 일맥 통하는 이야기이다.

벤 스틸러가 약간 연기 변신(?)을 해서 소심남을 연기하고, 크리스틴 위그도 나름 전에 봤던 이미지하고 다르게 나와서 신선했다. 둘다 연기도 잘 했고. 숀 펜은 카메오 수준인 줄 알았더니 나름 중요한 역할.

2013년 영화인데, 2017년 연말에 재개봉을 했었다고 한다. 모르고 있었다. 알았으면 보러 갔을 텐데.

개인적으로 공감이 많이 가는 이야기이다. 나도 상상을 많이 하는 소심남인데다가 마눌님을 만난 덕분에 많은 긍정적인 변화를 겪은 경험이 있거든. 역시 세상 일이라는 건 모르는 거임. 내 점수는 별 4개.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마지막 씬을 위한 빌드업(?)이 아니었나 싶을 정도로 지루하면서도
    감동이 밀려오는 영화였습니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