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녀 (2017)

니키타 + 킬빌 + 하드코어 헨리 + 김옥빈.

어디서 본 듯한 장면과 소재로 도배가 되어 있는 영화이다. 특히 니키타와 킬빌이 연상되는 경우가 많다. 김옥빈과 액션 몇가지 볼거리 빼면 시체인 영화.

그나마 액션도 어딘가 ‘치열하게 싸운다’ 보다는 연극배우들이 때리고 맞는 순서를 정해 놓고 싸우는 느낌이 강하다. 한국 영화에서 잘 사용하지 않던 소재와 구성이라 그런지 몰라도 아주 어색하다.

내용도 몰입하기에는 옛날 홍콩 느와르 처럼 유치한 환타지를 걸치고 서 있다. 보는 내내 오글거림.

내 평점은 김옥빈이 나오니 별 2개. 한국판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