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헴(Mayhem, 2017)

영화속이나 영화적 장치나 어째튼 바이러스는 핑계일 뿐. 스트레스 받는 직장인이 직장 상사 다 때려 부수는 영화. 연출도 거의 만화에 가깝다. 이거 액션영화라고 소개하는 곳이 많은데, 그냥 블랙코메디일 뿐이다. 슬래셔 무비라고 하기에는 약간 애매한 폭력성 묘사.

스티브 연과 사마라 위빙이 정말 역할에 잘 어울린다. 그런데 갑자기 응응을 할 때는 야하다는 느낌보다는 그냥 웃겼음. 뭐 그걸 노린것 같기도 하지만.

내 평가는 별4개. 아무 내용도 없는 이 영화를 꽤 즐겁게 본 걸 보니 나도 나름 스트레스 받은게 많았는지도.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