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피터 어센딩(Jupiter Ascending, 2015)

워쇼스키 형제가 남매에서 자매로 바뀔 쯤에 찍은 흑역사 영화. 어마어마한 스케일과 복잡한 설정의 우주 SF를 꿈꿨으나, 실제로는 우주판 신데렐라 + 액션 영화이다.

이 영화의 경우 유치하고 복잡하기만 한 설정과 그 설정을 줄줄 설명해주는 설명충 캐릭터들이 가장 큰 단점이라, 그런거 나올 때마다 그냥 없는 셈 치고 넘어가면 그나마 정신적인 데미지를 줄일 수 있다.

그 다음 단점은 유난히 허세 캐릭터가 많다는 건데…뭐…

그외에 메카닉 디자인이나 특수효과, 액션등은 볼만 하다. 설정상 어마어마하게 유치해 보일 수 있는 장면조차 나름 볼만하게 꾸며 놓았다. 시각효과와 미술팀에게 박수를 쳐야 하는 영화.

우주판 신데렐라 영화의 특성상 남성보다는 여성쪽 평이 좋다고들 한다. 특히 남자주인공인 채닝 테이텀이 매력이 있다. 마눌님도 재미있게 봤다고.

내 평가는 별 3.5개. 몇 가지 큰 죄를 용서하는 마음으로 보면 나름 볼만함.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