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콘과 윈터 솔져 (The Falcon and The Winter Soldier, 2021)

기존 어벤져스 멤버 중, 스타트 멤버가 아닌 조연이면서, 캡틴 아메리카가 은퇴해서 끈 떨어진 신세가 된 캐릭터들이 있다. 바로 팔콘과 윈터솔져. 이 둘이 은근히 시빌워부터 붙어 다니더니 아예 브로멘스를 찍어 버리는 작품이 이거.

이 작품의 주제는 크게 팔콘의 캡틴 아메리카 되기, 윈터솔져의 어두운 과거 털어내기 + 인종과 난민이라는 사회문제 조명. 그 과정에서 US에이전트가 잠시 2대 캡틴이 되려 하다 그게 단순히 능력치와 의욕만으로 되는게 아님을 증명한다. 캡틴 아메리카의 정신이 중요했던 것.

캡틴 아메리카를 잇고, 두 주인공의 변화를 그린다며, 티격태격하던 둘이 친해지는 걸 묘사하는 점에서는 좋지만, 많이 아쉬운 작품이다. 우선 주요 내용인 인종과 난민의 문제는 우리나라 시청자가 체감하기 어려운 내용이다. (뭐 분명 곧 우리나라에도 벌어질 일이지만) 그리고 가장 몸을 쓰는 두 히어로의 작품이라기엔 액션이 무척 아쉽다. 첫화와 마지막화는 정말 극장영화 수준의 멋진 액션이 나오지만 그걸 제외하고는 거의 주먹질+발차기 수준의 액션만 나오는 수사물에 가깝다.

특히 윈터솔져의 너프가 체감된다. 물론 정신적인 문제가 있어 능력치가 떨어졌을 수도 있지만 혼자서 캡틴 아메리카와 1:1 결투를 하던 자가, 팔콘과 편을 먹고 짝퉁에 불과한 2대 캡틴(훗날 US에니전트)을 겨우 이기는 것은 좀 그렇다.

윈터솔져의 부탁으로 팔콘의 새 날개와 슈트가 와칸타에서 몇 일만에 만들어지는 것도 이상하다. 아무리 와칸다 기술이 좋다지만 아이언맨은 자기 취향인 슈트를 만드는데 여러번 시행착오를 거쳤는데… 조그만 비행기를 타고 도망가는 플래그 스매셔를 국제 수사단체가 처리를 못한다는 것도 어이없다. 전투기 한대만 띄워도 플래그 스매셔는 끝났다. 여러모로 개연성에 아쉬움이 많은 시리즈다.

캐릭터들로 보면 샤론 카터가 오랫만에 나오는데 결국 흑화된 것도 마음에 안들고.

내 평점은 별 3개. 아쉽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