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간지로,

가장 열심히 일했던 대통령으로,

사람들의 권리를 가장 많이 챙겼던 대통령으로,

가장 고생이 많았던 대통령으로,

그렇게 기억하겠습니다.

명복을 빕니다.

p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죽을 놈은 안죽고….

저 대머리에 명패 꽂혀 죽을 놈은 얼굴에 철판깔고 말짱한데…

ps.

이명박은, 얼김에 자기편을 향한 수사도 종결시키겠지?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0 Responses

  1. 코프 댓글:

    슬픕니다…

    그리고 전두환 대머리 보니까 정말 까고 싶습니다.

  2. 떠돌이 댓글:

    저도 보이면 바로 때리고 싶군요. 진짜 가증스럽군요.

  3. 구차니 댓글:

    에효.. 29만원 전재산으로도 잘사는 사람이 있는데 왜 죽어야 했나. 끝까지 싸워주길 바랬는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그 분에게는 너무나 무거운 짐이 되겠지요..)

  4. 데굴대굴 댓글:

    앞으로 최소한 4년은 기억해야 겠지요.. 최소한! 말입니다.

  1. 2009년 5월 23일 토요일

    간밤에 상가집에서 만난 친구가 꿈자리가 뒤숭숭하다고 뭔가 터질 것 같다고 그러더니…. 이렇게 가셨군요. 나오는 건 한숨이요, 눈물뿐이네요. 부디 평안하시길 빕니다.

  2. 2009년 5월 23일 토요일

    아직도 믿기지가 않습니다..오늘 아침에 찜질방에서 일어났는데..사람들이 TV 앞에 모여있더라구요..검찰..노무현..등등 이야기가 들리길래 설마 구속됐나..뭔 짓을 하려고 또 저러나..싶어서 눈을 비비며 TV앞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그런데 전 좌측 상단에 있는 문구를 보고 그 자리에서 주저 앉아버렸습니다..’노무현 대통령 서거’.. 봉하산 부엉이바위..그 곳에서 그것도 직접 뛰어내리셔서 인생을 마감하시다니..이 침통함을 어찌 말로 표현해야 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