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 (Terminator Salva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대(혹은 편견)과는 무척 다른 분위기의 영화입니다.

기존에 터미네이터를 봐온 기억으로는 인간은 거의 멸망해서 게릴라전이나 하고 있을 줄 알았더니, 실제로는 꽤 체계를 갖추고 정규군(?)비슷한것과 영토(공군기지) 비슷한것도 있나 봅니다. 인간의 사령부는 숨어다니는 잠수함인걸로 봐서는 어느정도 게릴라전이긴 한가 봅니다만… 로봇들이 지구를 덮고 있을줄 알았는데, 많아봐야 2,3대가 보일정도로 적게 나옵니다.

전쟁도 제대로 싸우는 장면이 나오기 보다는 존 코너의 원맨쇼만 나옵니다. 액션은 볼만하지만 존 코너 vs 터미네이터 1대 싸우는 장면 몇개…그외에는 조연들의 싸움이군요. 아니 오히려 조연인 마커스가 주인공인듯, 그의 모험과 결단등이 더 자주 등장합니다. 첫장면부터 마커스구요.

특별히 새로운 주제도, 새로운 내용도 없습니다. 시간때우기용 영화정도로 인정해줄 만 합니다. 놀랍다면 아놀드 주지사님의 젊은 얼굴을 한 터미네이터가 등장한다는 것 정도. 그것도 비용절감을 위해서인지 얼마 뒤에 얼굴 피부가 날아갑니다.

ps.
마커스의 심장을 덜컥 존 코너에게 주는건 이해가 안됩니다.
심장의 면역체계 문제는 뒤로 하더라도, 마커스의 인간성을 표현하는데도 맞지 않고, 그걸 OK해서 심장 빼내는 인간들의 인간성도 동감하기 힘듭니다.

ps.
홍주희씨는 스타트렉에 이어 충격적인 번역을 보여줍니다. 마커스가 스카이넷과 ‘sync’를 하는데, 그걸 ‘동기화’라고 안하고 ‘합체’라고 하는건 정말 뒤집어지죠. 뭔가 용어가 나오면 자기식으로 바꿔버리거나, 어려운 내용은 빼버리는 짓을 그만 했으면 좋겠습니다.

아니….SF영화는 저 여자에게 번역을 부탁하지 말아!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2 Responses

  1. 이드,,, 댓글:

    합체,,,ㅎㄷㄷ 할 말을 잃었습니다~

  2. Ludens 댓글:

    마커스가 주인공 아니였나요?;;; 아닌가…

  3. 구차니 댓글:

    헙 너무 sync되서 합체라고 한줄도 모르고 봤군요 ㅠ.ㅠ
    근데.. 영화 엔딩 유출본을 알아서 마커스를 보면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니미럴 저 엄친아쉐키 ㄱ-

  4. 구차니 댓글:

    예전 유출된 엔딩이 원래는 마커스가 말을 하던 대로
    “내가 너의 유일한 희망이다!” 라고 하듯,
    원래대로는 존 코너 죽고 마커스가 얼굴 이식을 받아
    마커스가 존커너가 되어 저항군을 이끄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거대로 가는게 오히려 더 자연스러웠을텐데 아쉽더라구요

  5. 데굴대굴 댓글:

    응? 마커스가 주인공이라고요? ;;

  6. 골드링크 댓글:

    맞아요. 마지막에 심장을 주겠다고 했을 때, ‘이건 뭐지?’ 하면서 기운이 쭈욱 빠지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