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삼양 대관령 황태라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분투한국사용자 모임에서 rilaman님이 삼양 대관령 황태 라면을 추천해주셨다. 그래서 한번 도전.

가격은 1200원. 나름 비싼편이다. 포장부터 노리끼리한 황금색을 써서 고급스러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프는 역시 표준 구성인 분말스프와 후레이크. 네모가 아니라 너구리처럼 둥근 면이 특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란만 넣고 끓인 조리예


일단 국물이 정말 시원하다. 실제로 황태조각들도 들어 있고, 살짝 얼큰한 것이 해장용 라면으로는 그만이다. 시원하기로 유명한 라면인 무파마는 너무 자극적인 맛인데 반해, 황태라면은 라면 특유의 느끼하고 자극적인 맛이 최소화 되어 있어 뒷긑까지 깔끔하다.

봉지에 있는 “얼큰한”이라는 말은 오해의 여지가 있다. 나는 매운 라면은 절대 못먹을 정도로 매운맛에 극히 약한 편인데, 이 라면에서는 별로 맵다는 느낌을 받지 않았다. 표시만 보고 매운맛을 기대했다가는 실망할 것이다.

면은 처음에 먹을때는 다소 평범하게 느껴지지만, 뒷맛이 기름에 튀겨서 나오는 것과는 살짝 다른 고소한 느낌이 더 있다. 더구나 생각보다 면이 쉽게 불지 않아서 좋았다.

이 라면은 삼양 참 착한면에 이어서 어머니께서 두번째로 반입(?)을 허락한 라면이다. 그만큼 부담 없는 맛을 가지고 있다. 시원한 맛이나 순한 맛의 라면을 좋아하는 분들께 강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2 Responses

  1. 가을향 댓글:

    까만소는 못먹어봤지만..이건 먹어볼수 있겠어요.
    매번 똑같은 라면을 먹는 것보다 다양하게 골라먹는 것도 새로운 기분인 것 같아요

  2. sisters 댓글:

    추억의 황태라면 입니다.

  3. 구차니 댓글:

    스프는 역시 표준 구성인 분말스프”워” 후레이크

  4. 구차니 댓글:

    에잇! 건더기 있는 라면은…

    뿌셔뿌셔 해먹기 힘들어요 ㅠ.ㅠ

  5. 모노마토 댓글:

    삼양라면은 뭐든 오케이 ㅋㅋ

  6. Dr_rainer 댓글:

    절대로 동의할수 없는 건 제 식구들의 입맛 탓일까요.
    제집에 남은 아직 남은 한 봉지는 뭔가 잘못을 했거나 아쉬운 사람이 먹어야 한다는 규칙이 정해져 있읍니다.
    시간되면 저도 사용기를 올려 보죠..

    팔도 일품 짜장면의 사용기를 보고 시도 할까 하다가 대관령 황태 라면 때문에 재고해 봐야겠군요.

    • Draco 댓글:

      입맛이란 정답이 없으니까요. 사용기 올려주시고 트랙백으로 서로 이으면 더 훌륭한 사용기들이 되지 않을까요 ^^; 기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