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머워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을 달리는 소녀 만큼 애절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적당히 무게감 있으면서 명랑한 스토리의 애니입니다. 특히 인터넷 서비스와 해킹이라는 첨단(?) 위기에 그런것과는 전혀 관계없을 듯한 동양식 대가족이 뭉쳐 대응한다는 스토리는 흥미롭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애니에 나오는 오즈라는 서비스는 현실성 제로입니다만. 일본이 인터넷서비스 하나 해킹당한다고 모조리 마비될만큼 전뇌화(?ㅋㅋㅋ) 된 나라도 아니고, 전세계적인 인터넷 서비스를 만들어낼 수 있을 듯한 나라도 아닙니다. 인터넷 서비스 하나에 공공시설과 핵마사일까지 연결되어 있을리도 없구요. 계정=생명 이라고 생각하는 개념도 매트릭스스러운 긴장감을 유지하려고 주장하는거 같은데, 좀 어거지입니다.

그러고보니 오즈라는 서비스가 민간 서비스인지 공공 서비스인지도 좀 애매하군요. 생긴건 세컨드라이프랑 비슷하고, 로고는 우리나라 LGT의 오즈와 비슷하구요(LGT가 국내 애니매이션 홍보할때 같이 마케팅 협력을 하기도 했더군요). 고래가 날아다니는거 보면 트위터 느낌도 나구요. ^^; 게스트 계정을 제외하곤 전세계 사람들이 1인당 1계정인것과, 주인공의 해킹사고가 바로 추적되서 TV에 뜬거보면 실명제 서비스인가 의심도 됩니다 ㅎㅎㅎ

어째튼 거기서 이래저래 싸우는데, 싸움 자체는 매트릭스의 아니메 버전 + 리니지2 바츠 해방전쟁 전설(?) 느낌입니다. 약간 식상하지만, 캐릭터들의 개성과 주인공들의 성장에 맞물려서 감동을 주는 작품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제는 시간을 달리는 소녀와 같습니다.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던 행동이 되돌이킬 수 없는 잘못이었다는 것을 깨닫고 슬프지만, 거기서 좌절하지 말고 포기 하지 않으면 희망과 해피엔딩이 있다는 것이죠. 거기서 고딩들이 성장하는 내용입니다.

ps.
애니중간중간 NDS라던지 아이폰, 일본의 핸드폰, 윈도 비스타등이 나오는 등 가젯 매니아들이 보기에도 꽤 디테일 합니다.

ps.
사다모토 요시우키의 캐릭터 디자인인건 무지 좋습니다만, 포스터랑 실제 애니 캐릭터들의 격차가 좀 큽니다 -_-; 최근 저분…캐릭터 디자인을 살짝 리얼계열로 가려는 경향이…. 눈도 점점 작아지고..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10개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