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열풍, 아무나 낄 수 있는게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때 신문이고 방송이고 트위터를 거론하던 때가 있었다. 심지어 컴맹인 이명박 가카께서도 트위터를 거론했다. 유명 정치인과 방송인들이 가입해서 트위터를 사용했다. 딴나라당은 “좌파들이 트위터를 먼저 입성해서 사실을 왜곡하고 있으니 어쩔수 없다”는 논리로 십여개의 계정을 만들어서 물량공세를 하는 짓까지 했다. 그만큼 트위터가 모두의 관심거리였다.

그런데, 지금은 그게 소강상태다. 일반 유저들은 트위터를 더 많이 사용하고 있지만, 정작 정치인들이나 유명인들은 그리 크게 소란을 피우고 있지 않다. 가카도 가입한다고 했다가 취소하고, 딴나라당도 여러개의 계정을 접고 지금은 유명무실하게 소식만 쓰고 있는 계정 한개를 유지중이다. 이재오씨등 트위터에 가입했던 기타 정치인들도 글을 쓴지가 한참 된다. 심지어 트위터를 쓴다고해서 화제가 되었던 ‘요정’ 김연아도 요즘은 안쓴다.

왜 그럴까?

내 생각에 그 사람들이 트위터를 잘못 생각한것 아닐가 싶다.

  • 트위터는 홈페이지같은 일방 홍보 수단으로 부적합하다. 소통에 더 적합하다.
  • 트위터는 블로그 같이 깊이있는 정보 공유에 부적합하다. 좀더 일회성이고 즉흑적이며 휘발성이다.
  • 트위터는 싸이월드같은 혼자만의 공간이 되기 부적합하다. 어째튼 열려있다.

예를 들어 노회찬씨는 정치인이지만 트위터에 자신의 정치홍보보다는 일상적인 내용을 쉽게 적어가며 서로 글을 주고 받는 식으로 사용하고 있다. 그는 트위터속에서 유명 정치인이 아니라 정치를 하는 트위터 유저일뿐이다. 그래서 그는 트위터를 꾸준히 이용중이고 트위터 유저간의 호응도 다른 정치인들에 비해 좋다.

트위터든 뭐든 특성을 잘 이해해야 적절히 사용할 수 있는 법인가 보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4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아직 나이 30이 안넘어서…. (먼산보기)

    아무튼, 개인취향으로는 위키나(업적 시스템? ㅋ) 블로그(많이 쓰기, 리플수 연연하기)가 더 맞는거 같더라구요. 트위터는 먼가 쓰기에는 부족하고 그냥 수다라고 하기에는 끊어지니 말이죠..

  2. “트위터는 홈페이지같은 일방 홍보 수단으로 부적합하다. 소통에 더 적합하다.” 격하게 동의 합니다. 그래서 기업형 트위터가 더욱 어렵나 봅니다. =)

  3. type 댓글:

    외국 디자이너들의 경우 트위터를 프리소스, 레퍼런스등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용도로 활용하고 있는데요.
    정말 유용한것 같아요. rss를 넘어 그야말로 실시간 정보공유의 시대가 온거죠. 저도 그들 틈에 끼어서 좋은 정보들을 끝없이 얻어오곤 합니다ㅎㅎ 저역시 새로운걸 발견하면 공유 하구요.

  4. 아크몬드 댓글:

    크게 공감합니다. 열린 마음이 없다면 트위터는 무용지물이나 다름없죠.

  5. kimatg 댓글:

    어디까지나 트위터는 “What are you doing”.. 지금은 “What’s happening?”의 목적으로 쓸때가 가장 적합한것 같습니다^^

  6. 이승재 댓글:

    외국은 워낙 기업마다 슈퍼갑도 있고… 말이 아니죠

  1. 2009년 12월 8일 화요일

    Web 2.0의 시대에서SNS(Social Networking Service)는 핵심이다.
    SNS의 하나인 트위터는 짧은 글을 컴퓨터나 핸드폰으로 올려서 주고받는다.
    또한 트위터는 사진, 기사, 블로그, 홈페이지를 링크를 전달하는사랑방 역할을 한다.
    실시간으로 전달되고 전파속도가 빠른 특징이 있다.

    트위터 사용자는 자신이 관심이 있어하는 트위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