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시민 (Law Abiding Citizen)

※ 스포일러 경고 : 이 영화는 추리적인 요소가 있어서, 내용을 알고 가면 재미가 반감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를 이해하려면 미국의 사법제도를 이해해야 합니다. 제도라기 보단 관행인가? 어째튼, 하도 범인잡기 힘드니까 만들어진 모양인데, ‘죄인의 형량을 협상’하는 제도가 있습니다. 범인에게 자백이나 공범을 고자질하는 댓가로 감형을 해주겠다고 협상하는 겁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그 제도로 인해 한 가족을 강간하고 살인한 ‘살인자’가 사형을 면하고 몇년 안살고 풀려 납니다. 그런데 그 가족의 유일한 생존자인 아빠가…사실 천재적인 죽음의 설계자였던 겁니다. 미군도 죽이지 못한 적을 약간 머리 굴려서 쥐도 새도 모르게 죽게 만드는, 그래서 미국 정부마저 살인 설계를 의뢰하는 천재적인 머리의 소유자인거죠. 그는 그 살인자와 불합리한 형량 협상을 한 검사의 주변에 철저한 덧을 놓고, 자신과도 ‘협상’을 하라고 종용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요구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차례로 죽여갑니다.

영화는 재미있고 볼만합니다. 흡인력도 있고, 말초신경 자극적이기도 하면서 머리도 굴리게 만듭니다. 당장이라도 ‘스파르타!’를 외칠거 같은 제라드 버틀러의 머리 굴리는 연기, 상대를 압도하는 대사도 훌륭합니다. 별 5개중 4개이상 줘도 아깝지 않습니다.

단점이 있다면 결말부분이 좀 개운치 않습니다. 검사인 제이미 폭스는 머리싸움에서 제라드 버틀러에게 연전 연패입니다. 그러다 죽은 조수의 남친에게서 온 메일 하나로 단서를 잡아 상대의 약점을 알아냅니다. 그걸로 카운터 펀치 한방 날린걸로….제라드 버틀러는 죽고 영화는 끝납니다. 계속 얻어 맞다가 우연히 카운터 한방 날린 권투선수가 판정승 되는 격입니다. 게다가 점차 무고한 사람들을 죽여나가는 문제가 있지만, 당초 억울한 사람은 제라드 버틀러였기 때문에, 그의 패배와 죽음으로 끝나는 결말은 아무래도 개운하지를 않은거죠.

그리고 포스터에 표현된대로 ‘통쾌한 복수’라고 하기엔 거리가 멉니다. 복수라고 하기에도 약간 다르고, 통쾌하지도 않습니다. 잔인하고 비정하고….무고한 사람들까지 죽어가거든요. 거의 “검사 녀석아, 이래도 협상이라는거 할거야? 입에 발린 말만 해보지? 응?” 하는 느낌을 가진 분노의 테러에 가깝습니다.

이 영화에 반가운 얼굴이 나옵니다.  제이미 폭스의  똑소리나는 검사 조수로 나온 금발 미녀는 아이언맨에서도 역시 똑소리 나는 여기자로 나왔던 레슐리 빕 입니다. 아이언맨2에서도 나올 예정이라고 합니다. 역시 제이미 폭스를 따라다니며 도왔던 곱슬머리 형사는 스타트렉 ‘다음 세대’와 ‘딥스페이스 나인’에서 눈에 익은 콤 미니입니다. TV에서 나왔던 때보다 많이 늙으셨더군요. 하긴 그게 이미 15년전이지..

참고 링크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49835
http://www.imdb.com/title/tt1197624/

ps.
영어 욕이 엄청나게 나오는데요, 그다지 다채롭지 못합니다 ㅎㅎ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4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저희 애인이 보고 와서는 조금 끝이 별루라고 하던데 음..
    솔찍히 포스터 부터가 별로 안끌려요 ㅠ.ㅠ

    그러고 보니, 게이머나 이거나 포스터 컨셉이 비슷하네요

  2. 골빈해커 댓글:

    중반 이후부터 마무리까지만 잘했다면 정말 좋은 영화가 됐을텐데 많이 아쉽더군요.
    뒷부분 주인공도 이상하고.. 너무 권선징악에 충만한(?)모습..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