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보이 (Hellboy, 20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종의 환타지/액션 영화라 할 수 있지만, 액션 자체는 극장에서 보면 눈돌아가게 화려하지만 사실 그리 독특하거나 새롭지 않습니다. 눈에 띄는 특징은 다른데 있습니다.

보통 만화등의 원작이 있는 영화는 그 원작을 얼마나 잘 살리느냐가 평가의 관권이 됩니다. 2시간 제한이 있는 영화는 원작의 긴 내용과 상상력을 전부 살리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 영화는 영화에 나오는 괴물들의 디테일이 보는 사람의 상상력 자체를 초월해버립니다.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영화가 바로 전부 그렇습니다. 영화속 괴물들의 마에스터랄까. 아무리 유치하고 장깐 지나가는 괴물이라도 그의 영화속에서는 실제 있을법한 세밀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헬보이는 그런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을 알게 해준 작품입니다.

블럭버스터에서 악역 조연전문인 론 펄맨이 주연으로 나와서 완벽한 헬보이 싱크로를 보여준다는 것도 눈에 띄죠.

ps.
길예르모 델 토로가 ‘호빗’의 감독을 하고 있는데, 어찌 될지 기대되는군요. 표현력은 장난이 아닐거 같은데, 지나치게 어두운 장면 분위기를 가지고 있지는 않을지도 살짝 걱정됩니다. ‘호빗’은 원래 아동물이라 나중에 씌어진 ‘반지의 제왕’의 세기말적 분위기보다 좀더 밝은 작품이거든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헬보이는 이마에 뿔 가는거랑
    꼬리가 매력이죠 ㅋㅋㅋ

    • Draco 댓글:

      저는…헬보이2에서….
      헬보이랑 에이브 사피엔이 같이 ‘I can’t smile without you’를 부르는 장면이 무척…귀여웠습니다. 괴물(?)들이지만 참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