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파 흡수니 뭐니 하는건 미신이다

내가 워낙에 컴퓨터 가지고 일하고, 컴퓨터 가지고 놀고, 컴퓨터 가지고 공부하고, 컴퓨터 가지고 자고(?) 하다보니 좀 걱정스러운가 보다. 내 주변 분들이 이런 미신을 잘 믿는다.

전자파를 흡수한다는 선인장을 사주거나, 전자파를 흡수한다는 악세사리, 전자파 흡수한다는 순금 코팅 스티커, 전자파를 흡수한다는 뭐뭐뭐…

성의는 고마운데, 참 돈 아까워 죽겠다. 조금만 과학적으로 생각해보면 효과 제로라는 것을 알 수 있거늘. 차라리 그 돈으로 나에게 피자 한 조각과 맥주 한 캔을 하사 하시면 넙죽 절을 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전자파라는 것은 일종의 빛이다. (아니 정확히는 빛이 일종의 전자파다) 전자파는 빛처럼 사방으로 퍼져 나간다. 물론 반사나 굴절, 회절등 다양한 현상으로 직진이 안되기도 하지만, 일단 대체로 직진을 한다. 진행 속도는 무려 광속!!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 전자파의 진행 경로에, 선인장 같은 장애물이 생기면, 그 선인장을 지나가던 전자파만 약간 흡수되는 것이다. 선인장의 재질이나 수분등에 따라 흡수율은 다르겠지만.

“선인장이 전자파를 흡수한다”라고 해서 주변에 지나가던 멀쩡한 전자파까지 진공청소기마냥 빨아들이는 건 아니다! 그런 소리를 들려드리면 아인슈타인이 일반 상대성 이론 발표하다 기절하시겠다. “선인장의 질량이…으윽..” 빛을 빨아들일 수 있는 것은 엄청난 질량과 밀도를 가진 블랙홀 뿐이다.

생각해봐라. 선인장이 그런 효과가 있다면, 혹은 순금 코팅한 스티커가 그런 효과가 있다면, 애초에 스텔즈 전투기가 왜 비싼 전자파 흡수제를 전체에 바르고 다니겠나? 선인장을 날개에 한 두개 매달거나, 조종석에 스티커 몇 개 붙이고 다니면 되겠다.

과학이 너무 발전해서 골치인 이 시대에, 미신 좀 믿지 마시라.

ps.
전자파 흡수해준다는 핸드폰 악세사리를 만들어 파는 사람이나 그걸 사는 사람들은 대체 무슨 센스지. -_-
핸드폰은 전자파로 통신을 하는 장치이다…
그 악세사리가 전자파를 잘 흡수 할수록 핸드폰은 안 터질 것이다 ㅎㅎㅎㅎㅎㅎ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34 Responses

  1. sooop 댓글:

    그런 거 선물하는 사람도 있고 부러워용 ㅠㅠ

  2. 재성才誠 댓글:

    분명히 전자파 글을 읽었는데 신기하게도 피자에 맥주가 땡기네요;;;

    • Draco 댓글:

      ㅎㅎㅎ 당연한 이야기다 보니 댓글 다시는 분들이 전부 주제에는 관심이 없으신 듯. 야밤이라 그런지 저도 좀 땡기네요 ^^;

  3. 구차니 댓글:

    핸드폰에 붙이는 전자파 차단이 더 웃긴거 같던데요 머 ㅋㅋ
    핸드폰에 전자파 차단되면.. 전화가 안터져요!!! 라는 사태가 -ㅁ-

    • Draco 댓글:

      하하…
      요즘 북한의 전략레이저 무기니 뭐니 말도 안되는 환타지 뉴스가 돌아다니던데, 그런 것같은 환타지죠. ㅎㅎ

  4. 페니웨이™ 댓글:

    제 말이… 근데 여친이 회사앞까지 선인장을 들고 왔을때 왜 샀냐고 뭐라할수도없고..ㅠㅠ

  5. OMNIT 댓글:

    표현이 좀 잘못된듯… 전자파 흡수가 아니라 차단인데…
    (그런데 뭐 사면 껴있어서… 모니터에 붙여놨는데… 이쁘라고;;;)

  6. 데굴대굴 댓글:

    이 글은 피자와 맥주의 홍보 글임에 분명합니다….. ;;;;

  7. 길이 댓글:

    전에….

    외환은행의 이쁘신 행원분께서…

    적금 가입해서 고맙다고…

    핸드폰에 직접 금딱지 붙여주신 기억이 있습니다..

    당시 평생솔로로 살꺼라고 생각했던 저는……

    여자분의 정성이 전자파를 막아주었으리라…

    믿고 또 믿었습니다……..

    세상 모든일은 마음먹기 나름이겠죠..ㅎㅎ …^^

  8. 블레이드 댓글:

    지나가다 봤습니다, 전자파를 모조리 흡수한다는 건 말도 안되지만, 재질마다 유전율이라는 특성이 있어서 유전율이 높은 쪽으로 전자파가 더 많이 집중되기는 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선인장은 별로 효과가 없기는 하겠네요 –;

    • Draco 댓글:

      네.. 캐패시터 같은게 그런 원리죠. 하지만….그것도 모니터 앞면 전체를 덮지 않는한 그리 제역할을 하진 못하겠죠.

      아 그러고보니 옛날에 모니터 전체를 구리도금한 아크릴판으로 덮은 다음 전선을 밖으로 빼서 접지시키는 보안경이 있긴 있었죠. 전자파를 차단시켜 준다면서.

  9. 행복한담이 댓글:

    스텔즈 전투기에서 빵터졌습니당~~ㅎㅎㅎ
    선인장을 끈으로 묶어 다니고,
    금딱지 붙이고 다니는 전투기가 상상이되서~~ㅋ
    다육이가 전자파 차단 해준데서 모니터 옆에 뒀는데..
    햇볓이나 많이 쬐어줘야겠네요~~^^

  10. 무명인 댓글:

    토론에 잘이용하겠습니다!!!감사합니다!!!^^

  11. 재대로 알고 말하세요 댓글:

    분명 차단 스티커에는 휴데폰이 ㄷ대기모드일때 특정 주파수를 잡아내서 열로 빨아내는 겁니다. 그리고 특허까지 나왔으면 특허청에서 인정한 방법입니다.오해하지 마세요.

    • Draco 댓글:

      말도 안됩니다.
      스티커가 휴대폰 대기모드를 어떻게 인식하며, 특정 주파수만 어떻게 잡아내며, 주파수와 열이 무슨 관계란 말입니까.
      그리고 특허청은 그 기술의 과학성을 검증하는 기관이 아닙니다. 새로운 내용이면 등록하고 관리해주는 기관일 뿐이죠.

      • 반론 댓글:

        대기모드일때 나오는 주파수만 잡아서 하는것이고, 특허청에서는 성분, 원리 를 분석하여 하는 것입니다.

        • Draco 댓글:

          그러니까 그게 말이 안된다니까요. 대기모드 전자파를 막는다면 전화가 걸려오지 않아야 성공인 겁니다. 주파수는 대기모드가 특별히 다른 주파수를 쓴다는건가요? ㅎㅎ 특허는 과학적으로 옳다는 근거가 안되구요.

        • Draco 댓글:

          차근차근 알려드릴께요.
          1. 핸드폰은 전자파로 통신을 하는 장치에요. 전자파를 막으면 통신이 방해되요.
          2. 대기모드에 나오는 전자파는 약하고, 머리에서 멀어요. 건강에 효과 있으려면 대기모드가 아니라 통화모드에서 막아주셔야 해요.
          3. 전자파는 직진을 해요. 즉, 스티커를 붙이면 붙인 면적만큼만 막아져요. 폰 겉면적 1%크기를 붙이면 최대 1% 전자파 차단만 가능해요.
          4. 유해전자파와 통신전자파를 구별한다는 주장도 있는데, 핸드폰 전자파의 90%이상은 통신전자파에요. 즉, 유해전자파만 막아봐야 소용없어요.
          5. 그런데 사실 인간의 건강에 영향 미치는건 통신전자파, 즉, UHF주파수에요. 그게 물분자를 불안정하게 만들거든요.(전자레인지의 원리)
          5. 즉, 1번 사실에 근거하면, 전자파 막는다는건 삽질입니다.
          특허청이든 아인슈타인 할애비가 괜찮다고 하든, 위의 논리는 어떻게 할겁니까? ㅋ

          • Lesum 댓글:

            먼저 대기모드일때 나오는 주파수만 잡아서
            차단한다는 얘기는 원리를 따지기 이전에
            특허 내용에도 없는 말도 안되는 얘기로 생각됩니다.

            다만 효과가 제로라는 부분은 약간 틀리다고
            생각됩니다.

            1. 차단되는 곳은 수신구로 안테나 통신은 안테나로 하기때문에 문제되지 않는다 생각됩니다.
            3. 핸드폰 전체의 전자파를 차단하지는 못 하지만 주로 발생되는 부분에 대해 차단하면 어느정도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생각됩니다.
            4.양의 정도가 아니라 유해한 정도가 중요하다 생각되며 유해전자파 차단효과가 있다면
            이미 ‘효과가 제로’는 아니게 됩니다.
            5.안테나와 수신구에서 많이 발생한다 합니다.

            즉 수신구의 전자파를 차단함으로써
            어느정도 효과는 얻을 수 있다고 보입니다.

          • Draco 댓글:

            저는 효과가 제로라고는 하지 않았습니다.
            전자파가 차폐되는 물질들은 여럿 있으니 그걸 사용하면 차폐는 되지만,
            현실상으로 많이 차폐하려면 핸드폰을 그 물질로 ‘포장’을 해야 하고,
            그렇게 되면 통신까지 차폐된다는 거죠.
            게다가 단순히 물질만 덧붙여 사용해서, 유해 전자파와 통신 전자파를 골라서 차단하는건 불가능합니다.
            사실은 통신 전자파 자체가 유해 전자파이기도 하거든요.

          • Lesum 댓글:

            성의는 고마운데, 참 돈 아까워 죽겠다. 조금만 과학적으로 생각해보면 효과 제로라는 것을 알 수 있거늘. 차라리 그 돈으로 나에게 피자 한 조각과 맥주 한 캔을 하사 하시면 넙죽 절을 하겠다.

            ↑ 위의 본문 그대로 따온겁니다.
            오래전에 적으셔서 기억 안나실지도 모르겠지만 분명 효과 제로라고 표현 하셨습니다.

            그리고 제가 적은 댓글의 내용은 전혀 확인하지 않으신것 같습니다.

          • Draco 댓글:

            아 그걸 말씀하시는 거였군요. 어째튼 제 주장은 같습니다. 전자파가 차단이 전혀 안되는건 아니지만, 결과적으로 쓸모없다는거죠. 저 문장의 효과라는 단어는 그 의미로 해석해주시기 바랍니다. 그 하단에 있는 문장과 그림에도 같은 내용은 있으니 내용전달은 되었다고 봅니다.

            써주신 댓글의 내용은 확인했지만, 죄송하지만 지금까지 보아온것과 별다른 내용은 없어보이거나 논리적으로 맞지 않습니다.
            1. 차단되는 곳은 수신구로 안테나 통신은 안테나로 하기때문에 문제되지 않는다 생각됩니다.
            3. 핸드폰 전체의 전자파를 차단하지는 못 하지만 주로 발생되는 부분에 대해 차단하면 어느정도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생각됩니다.
            4.양의 정도가 아니라 유해한 정도가 중요하다 생각되며 유해전자파 차단효과가 있다면
            이미 ‘효과가 제로’는 아니게 됩니다.
            5.안테나와 수신구에서 많이 발생한다 합니다.
            라고 써주셨는데, 핸드폰에서 나오는 대부분의 인체에 유해한 전자파가 바로 통신전자파이고, 그건 대부분 안테나에서 나오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전자파의 유해성은 주파수와 상관있고, 양에 비례합니다. 따라서 말씀해주신 1,2,3,4,5번 전부 논리적으로 맞지 않습니다.

            다만 전자파 차단 앞치마는 말씀해주셔서 찾아보았는데 좋은 아이디어 제품이군요. 전에 어떤 임산부께서 사용하는 것도 본적 있습니다. 다른 악세사리처럼 전자파원에 붙여서 어떻게 하는 것보다는 앞치마처럼 인체쪽에 방호복을 입는게 더 나아보입니다. 다만 앞치마의 경우는 앉아서 PC를 사용할때라던지 하는 전자파원의 방향이 정해져 있을 때만 큰 효과가 있겠죠.

  12. Lesum 댓글:

    먼저 선인장의 경우 위에 적으신대로 효과가 거의 없다고 봐야하겠지만

    전자파 차단 스티커는 어느정도 효과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특허등록번호 1005160040000 휴대폰 전자파 차단용 스티커 및 그 제조방법(Sticker for Protection of Electromagnetic Waves fromCellular Phone and Method for Preparing Same)

    내용을 확인해보면 EMI섬유를 통해 전자차를 차단하며 실제 찾아본결과
    EMI섬유는 전자파차폐 효과가 있는것으로 나옵니다.

    http://blog.naver.com/irenea/20010684574

    위 글을 참고하면

    휴대폰에서 전자파는 주로 수신구와 안테나 주위에서 많이 발생한다하며
    수신구의 경우 수신구의 강력한 전자파는 귀를 통해 뇌로 바로 전달되기 때문에 인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라고 하는데

    스티커를 붙이는 것은 수신구(소리를 듣는 부분)이므로
    통신에 방해가 되지 않으며 해당 부분을 덮을 만큼의 크기이므로 주된 전자파 자체를 차단하는데는 문제가 없을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수신구에 한정된 차폐효과이며 그것이 얼마나 차단해주는지의
    문제와 안테나등 수신구 이외의 부분에서의 전자파 문제는 그대로 남습니다.
    결국 어느정도 줄여는 주겠지만 완전히 차단해 주는건 아니겠죠.

    http://blog.naver.com/freelovewr?Redirect=Log&logNo=30162609197
    그외 더 찾아보니 다양한 종류의 차단스티커의 효과여부를 분석해 놓은 글도
    있었는데 결국 결론은 휴대폰 전자파 완전 차단은 불가능하며 제품마다 다르지만
    어느정도 노출강도 를 줄여주는 효과는 있다고 보는듯 싶습니다.
    http://blog.naver.com/freelovewr/30105518344
    판촉물류는 효과가 거의 없다고하네요.

    다만 그 블로그의 다른글로
    http://blog.naver.com/freelovewr/30162609197
    이 글을 볼때 뭔가 생각지 못한 다른 문제가 있는것으로 생각될 수 있는 듯 합니다.

    그 외 전자파 문제에 대해 정말 자세하게 다루고 있던데
    전자파 차단 제품의 효과등에 관심있다면 들려보면 괜찮을 곳일듯 싶습니다.

    전자파차단 앞치만 – 인체전도 유해 가능성 실험이라든지
    흥미로운 내용이 많네요.

    • Draco 댓글:

      많은 자료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만,
      역시 제 생각을 더 입증해주는 것밖에는 안되는 듯 합니다.
      제가 말했듯이 사용하는 소재가 전자파 차폐가 안된다고 말씀드리진 않았습니다.
      문제는 그 소재를 붙인 부위를 지나가는 전자파는 차단된다는 거고, 그게 그래봐야 몇% 안된다는 거죠.

      그리고 핸드폰 전자파는 안테나 부위에서 나오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수신구에서 많이 나온다는건 언제 기준인지 모르지만, 요즘은 EU등의 기준에 의해 스마트폰 안테나는 수화시 가장 먼 거리가 되는 하단부위에 설치하고, 그외의 부위는 전자파 방출을 상당히 억제하고 있다고 합니다.
      안그러면 수출 못한다고 하네요.

      • Lesum 댓글:

        네 소재를 붙인 부분의 일부 면적에 한해서만 차단을 시켜줄 수 있겠지요.

        수신구에서 많이 나온다는건 스마트폰이 나오기 이전의
        기준으로 지금은 Draco님의 덧글과 같이 안테나 부분의 전자파만 주목을 받는듯 싶습니다.

        수신구는 그렇다해도 안테나 부분은 붙여서 효과를 본다해도 그만큼 안테나 성능을 떨어뜨리는걸테고 오히려 잘못 붙이면 반사되어 전자파 피해만 증가하겠죠

        결국 현재 관점에서 볼때 스마트폰의 경우 전자파 스티커가 그닥 도움이 안되는게 맞는것 같네요.

        그나저나 이전의 핸드폰과 비교하면 전자파를 고려한 부분이라든지 정말 많이 발전한것 같습니다.

        • Draco 댓글:

          네 맞습니다. 세계적인 전자파에 대한 기준 강화 덕분에 기술적으로 더 발전한듯 합니다. 아이폰처럼 테두리를 안테나로 쓰는 경우는 어떻게 되는지 모르겠습니다만 -_- 제가 저 이야기를 들은 때가 아이폰4가 나오기 전이라 또 어떻게 기준이 달라졌는지도 모르겠군요.

          전자파가 걱정된다면 악세사리를 이용하기 보다는 사실 스피커폰이나 이어폰 통화등을 쓰는 것이 가장 확실하리라 생각됩니다. 상황상 매번 그렇게 할 수 없다는 것이 문제겠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