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 홈즈 (Sherlock Holmes, 2009)

사용자 삽입 이미지전 어렸을 때 셜록 홈즈의 팬이었습니다. 국민학교(지금의 초등학교) 시절 학교 도서관에 있는 모든 셜록 홈즈 소설을 다 읽었죠.지금은 별로 기억이 안나지만.

사실 현대의 기준으로 보면 셜록 홈즈 소설은 그리 논리적이거나 치밀한 추리 소설은 못 됩니다. 사건에 대부분의 단서는 셜록 홈즈만 알고 있고 독자에게 보여주지 않다가, 막판에 줄줄줄 나열해서 독자들에게 ‘셜록 홈즈는 별걸 다 관찰하는 구나’ 식의 탄복을 일으키며 소설을 마무리 하지요. 단서에 대한 홈즈의 해석도 다소 넘겨 짚어버리는 것이 많습니다. 하지만 덕분에 소설의 진행이 단순해지고, 지나친 추리보다는 인물들에 집중할 수 있는 소설입니다.

영화 ‘셜록 홈즈’도 딱 그런 느낌입니다. 탐정 영화지만 추리는 그저 양념이고, 셜록 홈즈의 무모함과 괴팍함에서 오는 유머와 닥터 왓슨의 악연(?), 그리고 홈즈의 라이벌이자 유일하게 마음을 둔 여인인 아이린 애들러, 숙적인 모리아티 교수와 영화상의 적인 블랙우드의 인물 표현과 모험/액션에 더 집중하고 있습니다. 다소 산만한 진행을 하고는 있지만, 머리를 쓰기 보다는 웃으며 볼 수 있는 영화라 이겁니다.

소설과는 인물들의 성격이 다소 다른데, 실제로는 저런 성격이고, 왓슨이 기록할 때는 다소(?) ‘미화’했다면 저럴 수도 있겠구나 싶은 정도입니다. ㅎㅎㅎ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연속으로 연기를 해서 그런지 약간 아이언맨의 토니 스타크 느낌이긴 합니다만. 주드 로는 많이 삭았군요. 뭘 하든 반질반질 윤기가 나던 미모가 많이 사라져 있어서 아쉬웠습니다.

ps.
“역사상 가장 위대한 탐정이 온다”라는 광고 카피는 잘못되었습니다. 셜록 홈즈는 실존 인물이 아니죠.
“문학 역사상”이라면 모를까…

ps.
처음 이 영화의 캐스팅 소식이 전해 졌을 때,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아니라 주드 로가 셜록 홈즈에 더 어울린다고 생각했습니다. -_-; 기존 셜록 홈즈의 초상화에 대한 고정관념이 강하게 작용했죠.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4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그래도 김전일 이나 코난처럼 같이 여행가면 죽지는 않겠죠? ㅋㅋ

    • Draco 댓글:

      하하하.
      어차피 셜록 홈즈는 소설 60편밖에 안되니, 사건의 숫자면에서는 만화의 탐정들과는 수준이 다르죠.
      게다가 셜록 홈즈는 대부분 자신의 베이커가 하숙집에 쳐박혀 있기 때문에 일반인에겐 위험이 적습니다 ㅋㅋㅋ

  2. 저도 저 영화를 봤는데 셜록 홈즈의 추리랑은 많이 동 떨어졌더군요. 그냥 액션 영화 …뭐 베트맨 보는 기분이었습니다.

  3. 나비오 댓글:

    저도 어렸을 때 문고판으로 셜록홈즈 많이 보았는데
    참 잼있었죠^^
    속도학원을 다녔는데 무조건 30분만에 다 보라고 해서
    건성건성 보았는데도 그 흥미와 진지함은 아직도 좋은 기억을 남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