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아이폰을 안 사는 이유

아이폰이 현존 최고의 스마트폰이라는 것은 인정합니다만, 제 취향엔 좀 안맞습니다. 아니…좀 안맞는다기 보단 싫어하는 요소들의 집대성에 가깝습니다. 스마트폰에 대해 이야기 하니 워낙 주변에서 아이폰을 권하길래, 일일이 답하기 귀찮아서 정리해봐야 겠군요.

번호는 중요도 순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리고 어디까지나 옳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제 주관과 취향에 대한 이야기임을 알아주십시오.

  1. 커스터마이징에 대해 너무 제한한 것이 싫다.
    내 아이폰이든 남의 아이폰이든 별 차이 없어 보이는게 싫습니다. 물론 아이폰OS4.0에서는 배경화면도 바뀐다지만, 탈옥하면 된다지만, 원래 튜닝의 궁극은 순정인지라, 순정 상태에서 어느정도 커스터마이징이 되는 것이 좋습니다. 제가 우분투 리눅스를 좋아하는 이유중 하나도 바로 이것지요.
  2. 배터리가 교체 불가능한 것이 싫다.
    제가 가진 대부분의 휴대용 기기는 배터리가 2개입니다. 카메라도 배터리가 2개(4개도 가지고 다녀본적이 있음), 핸드폰도 2개, PMP도 2개. 저는 실제 사용할 시간보다 2배이상 전력을 휴대하지 않으면 불안감에 기기 활용률이 떨어지는 소심쟁입니다. 애플은 일체형 배터리 정책을 절대 포기하지 않지요…
  3. 난 구글빠다.
    최근 애플과 구글이 싸우고 있습니다. 그런데 전 구글빠입니다. (간단명료)
  4. 아이튠즈를 사용하는 방식이 싫다.
    스티브 잡스가 플래시는 마우스를 이용하는 구식방식에 맞춰져 있다고 했죠. 그런데 무선 네트워크가 되는 기기에 유선을 연결해서 싱크하는 방식도 구식 아닌가요? 게다가 특정 프로그램이 없으면 파일도 못넣다니.
  5. 맥 없으면 개발도 못해.
    내 핸드폰에 프로그램 한두개 만들어 넣고 싶습니다. Hello World라도 좋아요. 그런데 아이폰용 앱 개발은 맥OS에 의존적입니다.
  6. 남들 많이 쓰는거 싫다.
    요즘 버스나 지하철 타보면, 죄다 아이폰들고 뭔가 하고 있습니다. -_-; 전 출퇴근하면서 30개 넘는 아이폰을 본적도 있습니다. 제 주변에 최근 스마트폰을 산 사람들 100%가 아이폰입니다. 이제 애플을 쓴다고 개성있는 시대는 끝났어요. 게다가 전 약간 반골성향이 있어서 삐딱하거든요. 블리자드 게임도 그런 이유 단 한가지로 안합니다. ㅋㅋㅋ
  7. 난 둥글둥글한거 싫다.
    전 각이 살아 있는 디자인이 좋습니다. 동글동글한건 싫습니다. 솔직히 HTC 디자이어도 그 점이 불만이에요.
  8. 오픈소스여 승리하리라.
    오픈소스의 지지자로서, 안드로이드가 파이어폭스 이후로 가장 성공한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되길 기대합니다. 오픈소스도 뭔가 대중앞에 성공한게 한가지는 있어야죠. 그래서 안드로이드쪽으로 갈겁니다.
  9. 애플의 성향.
    애플의 정책이 독재니, 약관이 독단적이니 하는 것도 있지만, 약간 범위를 줄여서, 사용자들에게도 자신의 방식을 강요하는 것이 싫습니다. 뭐랄까..애플의 모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는 ‘애플의 방식’에 순응하고 따라가는 사람에게는 무한의 편리함을 주지만, 그외의 사람들에겐 답답함을 줍니다. 이건 아마 위의 1,2,4,5번과도 중복되는 이야기겠지요.
  10. 완성품은 재미없다.
    이건 가장 중요도가 낮은 것이지만, 1번이나 8번과도 약간 통하는 이야기입니다. 리눅스를 쓰는 이유중 하나가 점차 완성되고 더 좋아지는 과정을 지켜보고, 저도 거기서 약간이나마 즐기거나 참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애플은 그야말로 철저하게 완성된, 장인의 결과물입니다. 거기서 약간이나마 손을 대면 오히려 가치가 떨어질 그런 물건입니다. 사용하기엔 좋지만, 제 즐거움 중 하나가 빠집니다.

ps.
이런 글을 쓰면 제가 뭔가 오픈소스나 리눅스에서 큰일 하는 줄 오해하시는 분이 있을까 싶은데, 그런거 쥐뿔도 없습니다. 그냥 우분투 리눅스 동호회에 참여해서 과자나 술을 축내고 있지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1 Responses

  1. 컬러네임 댓글:

    음…

    주관이 ..’겁나게’ 간단 + 명료 하네요. ㅋㅋㅋ

    ‘겁나게’ 맘에드는 안드로이드 계열의 폰이 빨리 나오길 저도 바라고 있습니다. ^^

  2. 구차니 댓글:

    솔찍히 ‘스마트 하지 않은 스마트 폰’이라는 글을 쓰려고 벼르고 있는데 이제 쓰기에는 너무 뒷북둥둥인거 같고

    결론만 간단히 이야기 하자면,
    이미 내 타블렛 노트북 TC-1100으로 smart하게 살아가고 있고 단지 그걸 작은 화면에서 멀티터치로 한다고 해서 더욱 스마트 해지지 않는다. 내가 원하는건 portable 한 PC 이지 PDA가 아니다. 라는거죠.

    머.. 취향이지만 PDA 계열에 가까운 스마트 폰보다는 PC나 서버에 근접한 노트북이 더 좋아요 ㅠ.ㅠ
    (실은.. 타블렛 노트북에 너무 빠진걸지두요 ㅋㅋ TC-1100은 퓨어 타블렛 입니다. wacom 사의 타블렛이 내장되어있죠 ㅋ)

    • Draco 댓글:

      어디선가 읽은 글에서… ‘잘 드는 명검을 가지면 검술이 변해버린다’라는 말이 있었습니다.

      TC-1100같은 훌륭한 기기를 가졌으니 그렇게 생각되시는 것도 당연합니다 ㅎㅎㅎ

  3. 구차니 댓글:

    그나저나.. 안주무시고 모하시는겁니까!!! ㅋㅋ
    아! Firefox + Ubuntu 10.04 에서도 여전히.. 사진 올리기가 깨지는 문제가 해결이 안되었더라구요 ㅠ.ㅠ

  4. 1. 저도 Apple사의 폐쇄적인 정책이 싫습니다.
    2. 그점은 저도 불편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안그래도 배터리 짧기로 유명한 아이폰인데 교체를 할 수 가 없고 충전 뿐이라니.
    3. 저는 마소빠 입니다.
    4. 저도 iTunes 방식을 상당히 불편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셔플 쓸때도 하루 쓰고 바로 팔아버렸죠
    5. 저는 프로그래머가 아니라서 이 부분은 패스
    6. 저는 그런 부분은 신경 쓰지 않습니다.제가 일본에 사는데 일본에서도 자주 보더군요 아이폰.
    7. 저는 둥글 둥글 한것도 좋아합니다.각진것도 좋아하고.
    8. 프로그래머가 아니니 이 부분도 패스
    9. 동의 합니다.
    10. 패스

    PS : 패스.

  5. Jihoon 댓글:

    너무 공감하는 것들이 많네요 ㅋㅋㅋ
    특히 아이튠즈 부분은 완전 공감합니다.
    우분투 루시드에서 아이폰 지원해줘서 너무 좋네요 ㅎㅎ

  6. 행복한담이 댓글:

    음..아이폰 좋다는 소리를 하도 들어서 좋은 줄만 알았지 이런건 몰랐네요~
    배터리가 하나밖에 없다니!!!(다른건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어요..ㅋㅋ)
    자기 주관이 뚜렷하지 분이시군요~~^^

    • Draco 댓글:

      배터리가 한개밖에 없을 뿐 아니라, 아이폰 내부에 있어서 교체가 안되지요. 주관은 뚜렷한데 좀 반골기질이 있어서 혼자 왕따 잘 당합니다 ㅋㅋㅋ

  7. 데굴대굴 댓글:

    2. 케이스겸 배터리팩을 구입하시면 됩니다. (응?)
    3. 전 MS빠입니다. 하지만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응?)
    6. 저는 남들이 많이 쓰는 앱은 안씁니다. -_-a
    7. 각이 살아있는 케이스를 구입하시면 됩니다. (응?)
    8. 저도 한 개쯤은 뭔가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나오기를 바라는데… 구글이 이꼴로 하는 이상 솔직하게 구글이 싫습니다. 왠지 일을 벌려만 놓는 모습이랄까요..? 프로젝트가 끝날때마다 조금 끝맻음과 앞으로의 계획을 살짝살짝 보여줬으면 하는데 말이죠.
    10.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완성해가는 즐거움은 주지만 완성되지 않은 제품을 판다는게 좀… -_-a (이 점 때문에 MS가 가장 싫을 때도 종종 있습니다. 어떻게 된게 정품에 버그가 주륵주륵…ㅠ.ㅠ)

  8. 떠돌이 댓글:

    ㅋㅋㅋ 저도 비슷한 이유 + 가격으로 인해 5800을 샀습니다. 여자친구가 아이폰을 쓰기 땜에 뽐뿌가 항상 심하지만 그런대로 만족하고 쓰고 있습니다.

    특히 애플은 기기의 안정성 내지는 사용자 편의성 등을 위해 기기의 몇몇 기능을 알아서 제한해주고, 사용자들 대신 선택해주지만, 5800은 그렇지 않습니다. 쓰려고 한다면 기기의 한계 성능까지 다 쓸 수 있지요.(웹서버 돌리는 사람도 봤..)

    특히 128램이라는 적은 램에도 불구하고 최후의 5메가가 남을 때까지 어플을 멀티태스킹으로 돌려도 속도저하 거의 없이 구동되는 폰을 보고 있으면 경이롭기까지 합니다=_=

    뭐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컴퓨터든 폰이든 제가 한계까지 밀어 붙일 수 있는 녀석이 좋습니다. 우분투도 그렇고 5800도 그렇고 그런면에서는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아이폰도 해킹하면 기기의 성능이 대폭 향상된다지만.. 전 해킹이나 탈옥 없이도 제 성능 발휘하는 기기가 좋습니다. 그래서 기본 기능에 충실한 5800이 더 마음에 듭니다. 아이폰은 설마 기본 상태에서 블투 파일 전송도 안될줄은…

    단 5800은 노키아의 한국 시장에대한 의지가 가장 큰 문제(…)

  9. 콜린멕레이 댓글:

    저도 아이폰살까 생각하다가도.. 배터리교체부재..DMB가 안되고.. 아이튠즈방식.. 게다가 지하철타고가다가 진짜.. 개나소나 다 들고댕기는거보고…..으음;;

    • Draco 댓글:

      지하철에서 개나 소를 보실 수 있다니!!
      농담이고…
      요즘 정말 많이들 들고 다니더군요. 아이폰. KT가 대박을 터트리긴 했습니다..

  10. 유링 댓글:

    에…전 아이튠즈 굉장히 편하던데ㅠㅠ…(아이폰말고 아이팟씁니다만…하하)
    님께서는 불편하셨군요 ㅎㅎㅎ….

    • Draco 댓글:

      저는 뭐랄까…
      그냥 파일 몇개 골라 때려넣고 재생하는 스타일을 좋아하죠. 라이브러리나 태그방식으로 정렬하는 재생기는 전혀 적응을 못합니다.
      그래서 PC에서도 여전히 winamp 스타일의 플래이어를 쓰고 있구요.

      휴대용기기도 싱크 방식의 관리 프로그램보다는, 외장하드 방식으로 연결되서 파일을 직접 전송하는 방식을 선호합니다.

  1. 2010년 9월 10일 금요일

    […] 15:35:34: @jamiepark 이런 글 도 써본적이 있네요 ㅎㅎ http://draco.pe.kr/archives/174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