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앙 종합선물세트 20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사람이 본 영화죠. 마야 달력이 2012년에 끝나는데서 오는 종말론을 소재로 해서, 다시 대홍수와 노아의 방주를 현대판으로 재현하는 그런 영화입니다. 감독인 롤랜드 에머리히가 고질라, 인디펜던스 데이, 투머로우에서 일관되게 보여준 ‘큰 스케일의 재앙’ 영화 시리즈입니다.

볼거리는 확실합니다. 더 이상 상상하기 힘든 대재앙들을 확실하게 보여주지요. 지진, 대륙이 가라앉고, 화산, 쓰나미… 스릴도 대단하고 거기에 양념으로 인간서에 대한 고찰도 보여주고, 얄미웠던 사람들 몇 명 죽여주고…

사실… 보다보면 좀 질려요. 주인공 존 쿠삭이 살아남기까지 아슬아슬하게 고비를 넘긴게 아마 20번은 넘을겁니다. 다이하드가 따로 없죠. 캐릭터들은 전부 어디 재앙영화에서 다 봤던 캐릭터들입니다. 뭐든 만드는 세계의 공장 중국 이미지나, 뭔가 대단한 기계를 만들었지만 하나 둘 고장나는 러시아 비행기등을 보면 이 감독이 아마게돈 때부터 쭈욱 이어져 오는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게다가 은근히 종교적 색채가 깔려 있다던지 예언 같은 걸 매번 내세운다던지, 정부의 대책이나 대통령의 죽음 같은 내용도 딱 그 감독의 색채입니다. 하여간 다 어디서 본 것들을 조립해 놓은 영화라서, 재앙 장면과 스케일을 제외하면 새로울게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그리 재미있게 본 영화는 아니었는데, 올해 초에 전세계에 대지진들이 연달아 터지면서 다시 이 영화가 생각나곤 했습니다. ㅎㅎ

존 쿠삭과 아만다 피트는 예전에 아이덴티티라는 영화에서 같이 나온 적 있는데, 이젠 별거중인 부부로 나오는 군요. 뉴욕의 쿨한 여자 아만다 피트가 이젠 아줌마로 나오는구나…세월이…ㅋ -_-;

ps.
중간에 나온 중국군의 붉은별이 하나 박혀 있는 헬기… 블랙호크 아닌가요? -_-; 어째서 블랙호크가 중국군으로…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7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머 아무튼 주인공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 죽을뻔했는데 영웅으로 받들어 주는거 보면 웃기기도 하더라구요 ^^;

  2. st0815 댓글:

    중국에서도 UH-60의 민수형인 S-70계열을 다수 사용중입니다. 중국군에서도 같은 기종을 사용하고요. 사실 중국에 은근히 미국, 유럽제 무기 많습니다.

    • Draco 댓글:

      제가 알기로는 S-70은 천안문 사태가 있던 전후로 수입한 구형 기종이고, 지금은 부품수급 문제로 거의 운용이 중단된걸로 압니다만..

  3. 행복한담이 댓글:

    저도 별로 재미없었어요~기대를 너무 많이 했었는지…ㅋ
    스케일만 컸지…뭔가가 뭔가가 오지않더라구요…감동도 없고, 웃기지도 않고…
    영화관 나오면서 해운대가 훨 낫네~하면서 나왔다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