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3개

  1. 여기 가본지 오래되었네요.
    그다지 멀지도 않은데 한강을 건너야 하지만..
    도심속에 있는 절 치고는 제법 운치가 그윽한 맛이 있다면 과장이지만.. 그래도.. 좀 그러했던거 같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