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틀란티스: 잃어버린 제국(Atlantis: The Lost Empire, 2001)

넷플릭스에 이번에 추가되서 오랫만에 다시 감상한 디즈니 애니메이션. 주인공 마일로가 할아버지의 뒤를 이어 아틀란티스를 추적하고, 동료들과 함께 결국 찾아냈는데, 동료들은 결국 아틀란티스를 약탈하려는 음모였고 거기에 맞선다는 줄거리.

아틀란티스 + 해저2만리 조합 자체가 이야기가 뻔하긴 한데, 비키니 차림의 공주가 빛나는 수정 목걸이를 차고 고대 유적을 조종한다거나, 왕족들의 영혼이 모인 거대한 수정, 그 수정의 힘으로 전쟁을 하다 멸망한 아틀란티스…등 몇몇 설정이나 디자인은 아무래도 라퓨타나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를 표절한 의심이 드는 작품이다.

결과적으로 재미가 없다. 그냥 번쩍이는 유적들과 마지막 액션이 볼거리의 전부. 디자인과 설정등을 보면 아무래도 청소년 이상에서 성인층을 타겟으로 한 애니메이션 같은데, 그렇다고 하기엔 이야기가 짜임새가 없고 연출이 유치하다.

그나마 아틀란티스 입구를 지키는 괴물 로봇 가재라거나, 잠수함 디자인등은 나름 참신하다. 기기들 디자인이 스팀펑크 느낌도 나고 강철 프레임을 사용한 방식들이 멋있다. 3D그래픽과 카툰렌더링을 사용해서 아이언 자이언트와 비슷한 느낌도 든다.

 

ps. 주인공이 유일하게 아틀란티스의 언어와 문자를 해석할 수 있는데, 아틀란티스인들이 수천년간 고립되어 있으면서도 영어등 현대 언어와언어의 뿌리가 같아서 주인공의 통역이 필요없다….??? 참 시나리오 쉽게 쓰네?

ps. 평소에 안쓰던 영어나 프랑스어까지 알면서 정작 자기네 문자와 기계 작동방법을 잃어버린 아틀란티스인??? 그것도 세대교체가 된게 아니라 수천년간 살아왔는데?

ps. 주인공 일행이 사용하는 메카닉이 현대 기준에도 무척 초월적이다. 대형 유리를 사용한 거대 잠수함에서 작은 잠수정이나 잠수함들이 발진하고, 비행기나 기구도 간단하게 접어서 트럭에 싣고 다니다 사용하고, 높은데서 떨어지거나 해도 멀쩡하고…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