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주말

금요일에는…한바탕 쇼를 했습니다.
밤늦게 퇴근하다가 회사의 어두운 계단에서 비닐을 밟고 미끄덩~
인생 최초로 가랑이를 180도 찢어 댄서로 데뷔할뻔….;; 농담이고…

어째튼 발목을 삐긋해서 토요일날 출근을 못했지요.
(택시 타는 곳까지 무거운 저를 부축해주신 추어탕집 아저씨께 감사)

게다가 몸 컨디션이 안좋아져서 그런지, 팔에 엄청난 알러지가 발생해서 온통 가려웠습니다.

다리는 파스투성이에 욱신거리지, 팔은 가렵지….
날씨는 화창하지, 꽃은 활짝, 카메라는 대기상태…..
회사 사람들도 꽃놀이…식구들도 꽃놀이…
다음날은 비온다니 올해 마지막 봄꽃 주말인데….

아쉬운 마음을 접어두고…
집에 틀어박혀 게임이나 실컷 했습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3 Responses

  1. hatnimy 댓글:

    어훅…오빠…넘 불쌍해 뵈자노
    눈물이 앞을 가려서 어쩌누…

  2. 꽃순이 댓글:

    저런.. 좀 괜찮아지셨는지요?
    저도 자주 미끄러지는 편이라 그 고통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아무쪼록 얼른 나으시길 바래요~

  3. 델버 댓글:

    흐 형 어쩌다가 인생이 빡세졌어
    아픈거 빨리 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