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따구리 (Woody Woodpecker)

WoodyWoodpecker.png

초등학교 때 교장선생님이 딱따구리 비디오 테잎을 몇 개 사셨는지, 점심시간만 되면 틀어주어서 한 4년동안 십여개의 에피소드만 반복해서 봤던 기억이 납니다. 1985년도부터 1988년도까지, 88올림픽때 빼고는 교실TV로 이것만 틀어줬으니 -_-; 에헤헤헤헤 에헤헤헤헤 헤헤헤헤~하는 웃음이 특징인 딱따구리가 나오는 애니로, 원래 제목은 Woody Woodpecker. 외국에서 1941년부터 30여년간 만들어진 장수 애니랍니다.

어렸을 때 봐서 기억은 잘 안나는데, 대부분 누군가 죄없는 사람을 괴롭히거나, 악당이 어설픈 나쁜짓 하는걸 윌로우비 경감이 비인간적(육체 혹은 정신적인 폭력)으로 혼내거나 하는 뭔가 좋지 못한 내용이 대부분. ( 그런걸 초딩에게 틀어준거야?) 하지만 웃기긴 참 웃깁니다.

딱따구리 외에 기억나는 캐릭터로는 몸집은 작아도 희안하게 악당을 체포하는 윌로우비 경감. 머리위에 작은 비구름이 떠 있어서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날씨는 항상 비”라고 우울해 하는 인디언 추장. 비행에 비해 착륙이 어설퍼서 착륙 할때마다 구르고 부딪쳐서 엉망이 되는 신천홍. 딱다구리에 의해 매번 괴롭힘을 당하는 조그만 아저씨. 불면증 걸린 펭귄도 있었고…

개인적으로는 매번 비슷한 등장인물인 톰과 제리보다 더 재미있게 봤습니다. 요즘은 이렇게 순수하게 웃길려고 하거나 꽁트식으로 된 애니가 별로 없어서 아쉽네요. 있다고 해도…아즈망가 대왕 정도인가?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음.. 머리속에 지우개가 있는지…
    딱다구리의 웃음소리 외에는 어떤 내용이 있었는지 전혀 기억이 안나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