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래시장 놔두고 대형마트를 가는 이유

결혼하기 전에는 장을 봐 본적이 없었다. 어머니의 심부름으로 약간의 채소와 두부 정도를 사오는 수준?
하지만 결혼하고 마눌님과 같이 살림을 하다 보니 이래저래 장을 자주 보게 되었다.

아파트 근처에는 재래시장이 있는데, 가깝다보니 장을 보기 위해서가 아니라도 산책 삼아 자주 왔다 갔다 하게 된다.
재래시장은 확실히 가격이 저렴하다. 대형마트에서 오이가 천원에 3개일 때, 시장에서는 2천원에 20개를 팔기도 한다.

하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싸다는 것과 구경하기 좋다는 것 외에는 그리 장점이 없는 듯 하다.
흔히 재래시장의 장점으로 말하는 정겹고 인심 좋다는 것을 말하는데, 인심이 좋기는 개뿔, 저녁때 되면 상인들도 피곤해서 표정도 뚱하고, 카드로 소액을 계산해달라고 하면 거부하거나 투덜거리면서 해준다. 좀 비싼 것이 있어서 가격을 흥정하려고 해도 흥정이 통하는 경우도 거의 없고, 가격표로 안 써놓고 물어보면 대충 답해주는 경우도 있다.
(재래시장의 단점이라는 주차시설, 화장실 등은 집과 가깝다 보니 못 느끼지만)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재래시장의 가장 큰 문제는 ‘품질’이다.

젊은 사람이다 보니 과일이나 야채, 고기 등을 보고 어떤 것이 좋은지 고르기 쉽지 않다.
대형마트는 다소 비싸지만, 품질 면에서는 고르다. 아주 좋지는 않지만 적당한 품질(특히 외형적으로 보기 좋고 깨끗한) 상품들이 있다. 그리고 항상 가도 그만한 품질로 판다.
재래시장은 아주 좋은 것부터, 모양 나쁘지만 좋은 것, 모양은 좋지만 맛은 없는 것, 나쁜 것까지 다양하게 있다. 상인들 보고 물어봐도 그냥 ‘좋으니 지금 사가라’ ‘더 비싼 이게 더 좋으니 사라’ 수준 이상을 답해주진 않는다. 그래서 야채나 과일을 사 온후, 먹어보니 후회하는 경우도 자주 있었다.
같은 상품들을 사려고 해도 재래시장이 은근히 더 신경을 많이 쓰고, 시간도 더 걸린다. 발 품 팔고, 시간을 더 들이고, 경험이 쌓이면 재래시장이 훨씬 좋고 싸게 살수 있다. 하지만 젊은 사람들은 귀찮고 바쁘다.

시설이나 기타 단점은 재래시장이 노력해서 풀 수 있어도, 저런 문제는 쉽지 않겠다 싶다.

나로서는 대형마트의 횡포나 여러 문제점을 알지만, 그래도 바쁜 일상속에서 대형마트에 가게 되는 이유가 저거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6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서비스 정신이 문제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도 진상고객이 안되고 서로에서 웃으면서 대할수 있어야 하는데
    사회가 각박해지다 보니 서로가 서로에게 상처만 주어서 그렇게 되는게 아닐까 싶어요

    결국에는 친절은 돈으로서 인식이 되어가는걸 보면 참.. 씁쓸하기만 하더라구요
    개인적으로는 재래시장 대책으로 출구 몇개만 만들어 놓고 출구에 계산을 몰아서 카드로 하고
    그걸 분배하는 구조로 되어있으면 이러한 불만이 많이 사라지지 않을까 싶긴하더라구요

  2. 데굴대굴 댓글:

    결혼하면 어떤 식재료가 좋은지 고민하지 않아도 됩….;;;;

  3. 야매 댓글:

    전 개인적으로 재래시장을 좋아합니다. “말씀하십쇼 고갱님~” 이거 이젠 지겹더라구요.
    철저한 교육을 받아온 직원들의 한결같은 서비스도 좋지만 욕쟁이할머니도 좋죠..ㅎㅎ

    시장에서 나물파는 할머니가 “필요한거 있으십니까? 고갱님~~” 이러면 이것도 참….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