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 사칭 피싱 전화

02-3484-2000 번호에서 갑자기 전화가 걸려 왔다.

내용은 이렇다.

김영찬씨 맞습니까? 여기 대검찰청 금융범죄특수수사팀이다.

범죄에 연류되셔서 전화했다.

전라남도의 박창식(42세)라는 사람을 아느냐?

이 사람이 김영찬씨 명의로 농협과 하나은행에 대포통장을 개설에서 사용했다.

어쩌구

ㅋㅋㅋ 감이 딱 와서 전화번호를 검색해보니 구글에 피싱 조심하라는 글이 2천개가 보이더라.
(주의할 점은, 전화번호는 대검찰청 맞다고한다. 검사 이름을 알려달라고 하면 실제 있는 검사와 부서 이름을 알려주기도 한다고)

저 상태에서 사람이 믿으면, 인터넷으로 어디 들어가서 신고하라면서 계좌등을 터는 거다. 비슷한 사연 링크

어째튼 감히 나에게 저런 짓을 시도하다니. ㅋ 될리가 있나. 삶의 활력소 일뿐.
눈치 채고 킥킥거리니 ‘지금 이 상황이 웃기십니까?’ 하면서 겁주기도 하고, 내가 ‘당신 피싱이지? 구글에 이름과 전화번호나 쳐봐라 하하하’하는 식으로 대하니 ‘통화음질이 안좋아서 알아듣기 힘드니 다시 전화하겠다’ 한다. 다시 전화해도 제가 저렇게 대응하니 계속 안들린다고만 한다. 예상외의 반응에는 저렇게 반응하기로 한듯.

그나저나…전화번호만 아는게 아니라 이름도 아는걸 보면, 제 개인정보가 나쁜놈들에게 넘어가긴 한 모양이다. 제길.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8개

  1. 저도 방금 박창식이란 사람과의 연루건으로 대검찰청 첨단범죄수사과에 이동열 부장검사님과 통화하였습니다… 그 전에 검찰수사관과 통화하다 연결해줘서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