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리오 46cm 사용기

이승기가 광고하는 페리오 46cm 치약.
사실 치약 따위 그게 그거라 생각해서 신경 안쓰는 취향인데, 이걸 쓰게 된 계기는 ‘마눌님의 입덧’이다.

마눌님 입덧이 심해지면서 기존의 강한 향이 나는 치약을 못쓰게 된 것이다. 칫솔질 할때마다 우웩 거리는 마눌님…

그래서 찾다보니 46cm의 녹색 포장이 향이 약하다고 해서 사보니 괜찮은 수준이더라는 결론. 가끔 우웩거리지만, 어째튼 많이 양호해지셨다.

써보니 녹색은 향이 아주 약하고, 파랑색은 보통 치약보다 조금 약한편. 흰색은 안써봤지만, 보통 치약보다 강하려나? 치약의 기능성 말고도 치약 향의 강도를 취향별로 선택할 수 있게 하다니, 좋은 아이디어다.

ps. 임산부용 치약 있던데, 용량대 가격이 무시무시하더군요 -_- 80g에 3만원인가? 하던데 금으로 만들었나…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4 Responses

  1. Canal 댓글:

    저도 천식이랑 알레르기 치료 받기전엔 치약을 사용하니 거부반응이 오더군요
    그래서 전동칫솔을 구매해서 소량만사용했습니다.
    치약이 독하긴 독한가 봐요

    • Draco 댓글:

      음 그러시군요. 저도 알러지가 있긴한데, 반대로 멘톨같이 화한 느낌은 오히려 상쾌해서 즐기는 편입니다. 마눌님은 임신하고 그런걸 싫어해서 자제중이죠 ㅎ

  2. 구차니 댓글:

    치약 길이가 46cm 인가? 칫솔길이가 46cm 인가 막 고민하고 있었어요 ㅋㅋ
    음.. 아니면 우리 전통적인 방법으로 죽염이라던가 소금으로 이빨을 닦아보시는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