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는 한쪽을 비워두는게 에티켓이라더니

오래전, 한 1,2년전에 이런 캠페인이나 뉴스를 본적 있을것이다.

“에스컬레이터에도 에티켓이 있습니다. 걸어가는 사람을 위해 한쪽을 비워둡시다”
“에스컬레이터 한 쪽이 걸어가면 최대 운송능력(?) 50%증가”
“서서가는 에스컬레이터 때문에 혼잡 증가. 한쪽은 걸어가야”
“선진국(?)에서는 급한 사람을 위해 한쪽을 비워둬”

기억에 대충 이런 글들이다.

그런데 이건 뭔소린가?

관련뉴스
http://news.paran.com/snews/newsview.php?dir=4&dirnews=2590733&year=2005

서서가나 걸어서 가나 별 차이 없단다.
걸어가는 사람들 때문에 사고만 난단다.
이제는 서서가는 방식을 캠페인 한단다.
외국에서는 걸어가는 경우가 없단다.

대체 왜 이랬다 저랬다 하는건가.
정책을 입안할때 계산도 없이 그냥 필요에 따라 이랬다 저랬다 하는건가. 너무 하잖아.
사람들이 몇년에 걸쳐 굳어진 습관을 쉽게 바꿀수 있을까?

그리고 에스컬레이터의 안전은 걸어가는 사람보다는, 부주의하거나 자기 몸 못챙기는 사람들이 더 큰 문제이다. 노약자가 스스로 손잡이를 안잡거나, 주저 앉거나, 역주행하거나, 능력안되면서 걸어가거나 등등. 이런 캠페인도 좀 병행하던지 꾸준히 하길 바란다.

ps. 나야 귀찮아서 원래 서서만 가니 상관없다만…

ps.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에서 트레이닝복 입고 조깅하듯 역주행하는 할아버지도 있더라. 무슨 그게 러닝머신인가 -_-;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5 Responses

  1. 렐샤 댓글:

    황당하군요. 허허 🙁

  2. titicat 댓글:

    얼마전에…
    양쪽에 다 서있는것보다 한쪽에만 서있으면,
    에스컬레이터에 가해지는 무게불균형으로 인해 구조적 피로도가 배가되어 설비 수명이 매우 저하된다는 이야기도 있었어.

    김치사건을 보면서도 느끼는거지만,
    도대체 어느장단에 맞춰 춤을 추며 살아야 하는건지…

  3. monOmato 댓글:

    해당 신문사의 요청으로 삭제된 기사입니다. 죄송합니다

  4. 큰머리 댓글:

    내용에 관계없이 귀에 거슬리는 말..

    ‘선진국에서는 어쩐다더라..’
    ‘우리처럼 ○○하는 나라는 일부 후진국 뿐이라더라..’ 등등

  5. 승강기 관계자 댓글:

    누가 뭐라 든 상관말고
    나의 안전과 타인의 안전을 위해 이용자 안전수칙에 맞게 사용하는게 젤로 좋겠죠
    에스컬레이터나 무빙워크에서 보행을 하는것은 이용자 안전수칙에 위배됩니다.
    승강기 안전 나의 안전 우리 모두의 안전
    안전수칙 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