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틀러2 (The Settlers II, 1997)



섭시티라는 이름으로 불렸던 게임의 후속인 건설&전략 게임. 아무것도 없는 섬에서 나무를 베고, 광산을 캐고, 밀을 베어 나중에는 군사들을 일으켜 적을 몰아내는 게임입니다.

독특한 점은 수십가지에 이르는 물건들(도구, 무기, 자원, 식량등)을 하나하나 일꾼들이 날라야 하고, 그 길과 저장소를 만들어줘야 한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건물들의 공간배치와 동선을 잘 만들어야 하죠. 물건을 나르거나 건물을 뚝딱뚝딱 지어 올리는 일꾼과 군사들의 4등신 모습이 아주 귀엽습니다. 당시 그래픽으로는 독특하게 지형이 3D로 표현되어 있었고, 그 지형에 따라 건설할수 있는 여부가 상당히 제약을 받았습니다.

매력적인 게임이지만, 한번 게임을 하려면 3,4시간이 걸리기에 마음 단단히 먹어야 하는 게임이었죠. 여러 단점을 개량했지만 본래의 아기자기함을 잃었다고 평가 받은 세틀러3,4와 세틀러 시리즈로 인정 못받을 정도로 달라진 세틀러 5의 후속 작품이 있습니다.

그리고….

10년이 지난 지금, 세틀러2 10주년 기념으로 나온 게임이 있습니다.
The Settlers II – 10th Anniversary



10년만에 나와서 그래픽과 인터페이스는 일취월장했습니다만, 유닛과 건물 디자인, 게임 방식, 사운드 등 모든 요소가 세틀러2와 동일합니다. (심지어 물건이 많아지면 병목현상과 바보들이 되는 일꾼들 AI까지 동일…;;) 세틀러2 골드 에디션에 나왔던 붉은 지역까지 나오더군요.

추억을 살려주는 게임 리메이크라니….그것도 이것저것 화려하게 개량하기 보단 그래픽과 인터페이스만 개선. 정말 대단한 게임 회사입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5 Responses

  1. 境界式 댓글:

    그렇게 해도 팔릴만큼 팬층이 많은건지, 아니면 게임성이 그만큼 대단했던건지.
    땜빵 리메이크란 생각밖에 안 드는데요 -ㅅ-;

  2. 하루에 댓글:

    AI의 버그까지 똑같다니 재미있네요. 어둠의 세계에서 구할 수 있을라나 모르겠네요. ㅎㅎ

  3. 나도드라코 댓글:

    구할 수 있습니다….^^;

  4. thekid 댓글:

    드라코님? -0- 익팸의?

  5. Name 댓글:

    음.. 버닝 버닝 버닝 타 올 라 라

  6. Name 댓글:

    믿을진 모르지만 한때 친구 끼리 빨리 깨기로 붙었는데.. 쪕.. 아픈 추억이 세록 세록

  7. Adiemuss 댓글:

    이거 그저깨부터 예전에 추억을 되살리며 완전 버닝중.. ㅋㅋ
    위에 물건많아지면 애들 바보되는거 완전 공감.. ㅋㅋㅋㅋ
    그리고 한가지 아쉬운게 있다면.. 동물까지도 카메라고 관찰할수있었던 카메라뷰가 없어졌다는거… 내가 못찾는건가? ㅠㅠ

  8. 메니아 댓글:

    님들~ 세틀러2 10주년 기념판이 뭔가 돌아다니다가 여기까지 오게 됐는데요~
    저도 게임을 좀 즐길 수 있게~ 데이타 좀 보내주시면 안될까요?
    돈은 없고, 게임은 하고 싶은데, 구할 방법이 없네요 ㅠ.ㅠ

  9. 메니아 댓글:

    부탁드려요~

  1. 2006년 11월 3일 금요일

    Settler2 를 기억하는가? 10년만에 돌아온 Settler2… 요즘 버닝중 -0-